동반위, 내년부터 카카오·쿠팡 등 온라인 플랫폼 동반성장지수 평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래, 이나경 기자
입력 2023-09-18 14:4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오영교 위원장 "올해 시범 평가 거쳐 내년부터 실제 평가 계획"

  • 중견기업 동반성장지수 참여 활성화 위한 인센티브 부여는 반대

  • '동반성장' 최우수 역대 최대 41개사...중견기업은 '미흡'

동반성장위원회가 18일 제76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었다 왼쪽부터 육성권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오영교 동반위원장 박치형 동반위 운영처장 사진동반위
동반성장위원회가 18일 제76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었다. 왼쪽부터 육성권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오영교 동반위원장, 박치형 동반위 운영처장. [사진=동반위]

동반성장위원회(동반위)가 내년부터 카카오·쿠팡·티몬·위메프·11번가·G마켓 등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나선다. 온라인 플랫폼 기업의 골목상권 침해가 수년째 공론화된 상황에서 동반성장지수 평가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오영교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은 18일 서울 강남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제76차 동반위 개최 이후 기자브리핑을 열고 온라인 플랫폼 대상 동반성장지수 평가 계획을 밝혔다. 올해 시범 평가를 거쳐 내년부터는 실제 평가를 시작한다. 평가 결과는 2025년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오 위원장은 중견기업 동반성장지수 참여 활성화 대책으로 거론되고 있는 인센티브 부여 방식에는 부정적 입장을 취했다. 중견기업 스스로 ESG활동이나, 탄소세 등 앞으로 기업활동에 있어 중요한 과제인 동반성장 활동을 하도록 유도하고, 평가를 거부하는 기업에 대해 페널티를 부여하는 게 낫다는 이유에서다.
 
‘동반성장’ 최우수 역대 최대 41개사
동반위는 이날 대기업, 중견기업 214개사에 대한 ‘2022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도 발표했다. 동반성장지수는 동반위의 ‘동반성장 종합평가’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결과를 동일 비율로 합산 후 ‘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의 4개 등급으로 구분했다. 평가에 참여하지 않거나 불성실하게 참여한 9개사는 ‘미흡’ 등급을 받았다.

평가 결과 ‘최우수’ 기업은 41개사로 나타났다. 2011년 평가를 시작한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우수’ 62개사, ‘양호’ 73개사, ‘보통’ 23개사, ‘미흡’ 9개사 및 ‘공표 유예’는 6개사다.

최우수 등급은 기아, 네이버(NAVER), 농심, 대상, 롯데정보통신, 롯데케미칼, 삼성SDI, 삼성SDS,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물산(건설 부문),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전자, 이노션, 자이씨앤에이, 제일기획, 파리크라상, 포스코(POSCO홀딩스), 포스코이앤씨(전 포스코건설), 한화(건설 부문), 현대건설, 현대모비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위아, 현대차, 현대트랜시스, 효성중공업, CJ제일제당, DL이앤씨, GS건설, KT, LG CNS, LG디스플레이, LG유플러스, LG이노텍, LG전자, LG화학, SK에코플랜트, SK주식회사(SK), SK지오센트릭, SK텔레콤, SK하이닉스(가나다 순)다.

이 중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는 우수 등급을 받았으나, 최우수 명예기업 인센티브를 적용받아 최우수 등급으로 공표됐다. 3년 이상 연속 최우수 등급 기업은 다음 연도 지수 평가에서 우수 등급을 받았을 경우에 최우수 등급으로 인정하고 최우수 등급과 동일한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건설·식품 업종에서 최우수 등급 기업이 증가했다. 최초로 최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도 지속적으로 나와 산업 생태계 전반에 동반성장 문화 확산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건설 분야 최우수 등급 기업은 2021년도 9개사였으나 지난해 11개사로 늘었고, 식품 분야는 2021년도 2개사에서 지난해 3개사로 늘었다. 최초로 최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은 롯데케미칼, 삼성SDI, 한화, 롯데정보통신이다.

동반위 관계자는 최우수 기업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에 대해 “평가기간이 10년이 넘어가면서 기업들이 ESG활동이나, 탄소세 등 동반성장에 부문에 대한 접근이 질적으로 크게 향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우수기업이 지속 증가하면서 대기업 간에도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자체 활동을 늘리면서 우수한 동반성장 결과가 나오는 추세다”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