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만의 정체성과 차별성 담은 축제와 상징물 만들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정성주 기자
입력 2023-09-12 17: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문화 및 관광분야 전문가와 각계각층의 시민 80여명과 함께 시민대토론회 개최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12일 인천아트플랫폼에서 열린 문화관광분야 시민대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12일 인천아트플랫폼에서 열린 '문화관광분야 시민대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유정복 인천시장은 “문화 가치가 곧 미래 도시의 가치가 될것이다. 오늘 토론회에서 주신 의견들이 인천이 세계적 도시로 한걸음 더 나아가는데 소중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오직 시민, 오직 인천, 오직 미래만 생각하며 열정적으로 발로 뛰며 시민들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시민이 행복한 세계 초일류도시 인천’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천광역시는 인천아트플랫폼에서 문화 및 관광분야 전문가와 각계각층의 시민 80여명과 함께 '세계 시민들이 ‘인천’하면 떠올릴 수 있는 대표적인 축제, 상징물을 만들자'라는 주제로 시민대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토론 참석자들은 ‘오직, 인천’만의 문화가치를 만들고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데 공감했으며 인천만의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를 나타낼 수 있는 대표성 있는 축제와 상징물 개발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12일 인천아트플랫폼에서 열린 문화관광분야 시민대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12일 인천아트플랫폼에서 열린 '문화관광분야 시민대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이번 토론은 인천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대표적인 지역, 축제, 상징물이 부족하다는 문제의식에서 김충진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이 ‘인천만의 글로벌 문화가치 창출과 관광자원화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를 했고 문화예술, 콘텐츠, 관광 경영 등의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여해 인천만의 상징과 축제를 통해 도시의 품격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토론에서 ‘도자기공방 민’조은경 대표는 “최근 항미단길을 조성해 쇠락해 가는 거리 살리기에 노력하고 있으며 이처럼 신구가 공존하는 세계적인 명소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태민 인천대 교수는 “인천의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반영된 축제와 상징물을 개발하되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융합형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원기범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한 이번 토론회는 문화관광분야 토론회의 주제와 걸맞게 예술을 일상에서 즐기고 있는 봉사 동아리 ‘씨밀레’의 오토하프 공연으로 시작했다.

토론에 참석한 시민들은 토론장 옆에 마련된 사진동아리의 사진전시를 관람하기도 했다.

토론회에 참가한 한 시민은 “토론에 참여한 시민 모두 좋은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자유스러운 토론을 통해 시정에 참여한다는 자부심으로 즐겁게 토론회에 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시민의 혈세로 하는 사업은 신중을 기하고 또 시장이 바뀌어도 계속 이어져 가야 한다. 총선용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게 철저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사업이 되길 바란다. 시를 디자인한다고 시 재정을 빵구냈던 오모시장처럼 전시행정은 하지않기를 바란다. 상징물은 관리되지않고 외면받으면 쓰레기보다 못한 흉물이 되는 것을 여러 번 봤다. 부디 사랑 받는 인천의 상징물을 만들기를 고민하길 바란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