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은행 신용대출 연체율 1년새 2배 급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3-09-12 15: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홍성국 의원실
[사진=홍성국 의원실]

2030세대의 은행 신용대출 연체율이 1년새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고물가에 빚을 갚지 못하는 청년들이 늘면서 연체율 지표로 나타나고 있는 모습니다.

12일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출받은 19개 국내은행 연령대별 신용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 6월말 기준 20대 청년층의 연체율은 1.4%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6월 0.7%에서 2배로 급등한 수치다. 현행법상 개인신용정보 보관이 가능한 기간(5년) 중 가장 높은 최고치를 기록했다.

30대 경우에도 0.6%로 전년동기(0.3%) 대비 2배 상승했다. 40대와 50대는 모두 0.5%로 일 년 만에 0.2%포인트 상승했다. 60대 이상의 연체율은 0.8%로 같은 기간 0.3%p포인트 올랐다.

신용대출 차주 수는 20대와 60대 이상에서만 증가했다.

전체 신용대출 차주 수는 올 6월말 기준 688만6815명으로, 지난해 6월보다 2만5000여 명이 감소했다. 그러나 20대 차주는 69만1948명으로 1년새 약 8만 명이 늘었고, 60대 이상 차주는 87만3330명으로 약 3만명이 늘었다.

6월말 신용대출 잔액은 163조8000억여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월 184조4000억여원에서 약 20조가량 감소한 규모다. 신용대출 잔액은 40대가 59조4000억여원으로 가장 많았고, 20대는 7조5000억여원으로 가장 적은 비중을 차지했다.

홍 의원은 “저금리, 양적완화, 자산가치상승 황금기의 ‘이지머니’가 20~30대를 저축하던 세대에서 빚내는 세대로 변화시켰다”며 “불안정한 소득 기반에 고금리, 고물가까지 맞물려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60대 이상 고령층의 신용대출 차주 수와 연체율이 급등한 것도 주목해야 한다”며 “경제적으로 취약한 청년층과 고령층에 위기 징후가 뚜렷한 만큼 구조적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