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수 김포시장, 수산물 안전 점검 및 소비 활성화 앞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포=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9-11 17: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명항 수산물직판장 방문해 상인들 애로사항 청취하며 수산물 구매

김병수 시장손을 모으고 있는이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포시
김병수 김포시장(손을 모으고 있는)이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포시]
김병수 김포시장은 187억원을 투입하는 대명항 뉴딜 사업의 차질 없는 진행과 수자원 어업 질서 확립 등 각종 해난사고 예방을 위한 다목적 행정선 도입이 2024년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 부서에서 공기단축과 예산확보, 수산물 안전 점검 등을 적극 이행해야 할 것을 강조했다.

경기 김포시는 11일 대명항 어촌계 회의실에서 ‘현장 소통회의’를 개최했다.

김포시에서 이번에 ‘현장 소통회의’ 장소로 택한 ‘대명항’은 김포시의 유일한 어항이다.

이곳은 지난 2021년 해양수산부 주관 ‘2021 어촌뉴딜 300공모 사업’에서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으며 이에 따라 단순히 수산물을 사고 파는 단순 시장의 역할을 넘어선 ‘문화복합 어항’으로 탈바꿈하게 될 예정이다.
사진김포시
대명항 어촌계 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소통회의’ 후 김병수 김포시장(가운데)과 간부 공무원들 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김포시]
이날 김병수 시장은 어판장에 구석구석을 누비며 최근 후쿠시마 처리수 방류로 인해 다소 위축한 모습의 상인들을 격려하는 한편 수산물을 구매했다.

또한 상인들이 김 시장을 향해 쏟아내는 애로사항을 놓치지 않고 청취하며 격려의 말을 건넸다.

김 시장은 “수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하고 동행한 간부 공무원들에게는 “수산물 업계에 힘이 되는 다양한 정책과 지원 방안을 고민해야 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김 시장은 “2024년까지 이곳 대명항을 김포를 대표하는 관광어항으로 적극 개발해 다시 찾고 싶은 곳, 추억을 만들고 싶은 아름다운 곳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김포시는 △대명항 수산물 표시 점검 △수입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점검 △대명항 어업인을 대상으로 한 수산물 안전관리교육 △수산물 소비 촉진 행사 지원(예정) △수산물 안전 신호등 운영(예정) 등 안전한 수산물 소비환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