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의회 정경은 의원, 부실시공 아파트 준공심사‧안전점검 강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이인수 기자
입력 2023-09-11 16: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수성 해모로 하이엔 아파트, 부실시공 우려 문제점

  • 수성구 내, 건축 중인 아파트 1만630세대

대구시 수성구의 더 트루엘 수성 지하 주차장에서 천장 누수되는 모습을 독자가 정경은 의원에 제공해 언론보도로 알려졌다 사진수성구의회
대구시 수성구의 더 트루엘 수성 지하 주차장에서 천장 누수되는 모습을 독자가 정경은 의원에 제공해 언론보도로 알려졌다. [사진=수성구의회]

대구광역시 수성구의회 사회복지위원회 소속 정경은 의원은 지난 8일, 제25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구정 질문을 통해 신축 중인 수성구 아파트의 부실시공 우려를 제기하고 현장 검증 등 준공심사 강화 방안을 주문했다.
 
정 의원은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 ‘검단 안단테 자이’ 지하 주차장 붕괴 사고, ‘서울역 센트럴자이’ 건물 외벽 균열 및 파손 문제 등 아파트 부실시공과 이로 인한 주민의 생명과 재산상의 피해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수성구 내 신축 중인 아파트의 부실시공 또한 문제가 되고 있음을 지적하였다.
 
올해 1월 입주를 시작한 수성구의 한 아파트는 입주 전부터 누수와 균열 등 심각한 하자와 각종 오물, 쓰레기 방치, 일방적 도색 변경 등으로 논란이 되어, 입주예정자들이 준공 승인 거부를 요청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입주 이후에도 누수와 침수가 발생하는 등 문제를 일으키자, 구청과 건설사는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으며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입주민의 몫이 되었다.
 
현재 수성구 내에 건축 중인 아파트는 23개 단지의 1만630세대로, 이 중에서 올 연말까지 준공을 앞둔 곳은 범어동, 중동, 시지동, 수성1가동 각 1곳과 파동 2곳 등 6개 단지의 4013세대에 이르고 있어 준공심사 및 관리·감독 강화가 더욱 대두되고 있다.
 
정 의원은 “이들 아파트 중에서 특히 파동에서 시공 중인 수성 해모로 하이엔 아파트에 대한 부실시공 우려와 문제점을 지적했다”라며 “이곳은 더딘 공정으로 12월 말 준공 예정임에도 아직 골조 공사조차 마무리되지 않았으며, 하지만 시공사는 12월 준공을 장담하고 있어 무리하게 공사 기간을 맞추려다 자칫 부실시공으로 이어질까 봐 입주예정자들의 우려가 크다며 충분한 공사 기간이 보장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정 의원은 논란이 되었던 수성구 범물동 신축 아파트의 준공심사 과정에서 승인 연기를 요청한 주민의 요구가 무시된 경위 및 승인 과정의 적절성에 대해 구청장을 상대로 질의했다.
 
또한 서류 중심 준공 승인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현장 검증 등 준공심사를 강화하는 방안과 부실시공이 우려되는 아파트에 대한 안전대책위원회 또는 감사팀 운영을 통한 철저한 안전 점검을 요청하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