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청년이 살기 좋은 도시가 바로 경쟁력 있는 도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양=박재천 기자
입력 2023-09-11 16:1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이자지원·임대주택 등 안양시 빈틈없는 정책

  • 2028년까지 청년주택 3100여세대 공급

사진안양시
[사진=안양시]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이 11일 "청년이 살기 좋은 도시가 바로 경쟁력 있는 도시"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날 최 시장은  “치열한 경쟁 속에 살아가는 청년들이 주거 걱정을 덜고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안양시가 적극 뒷받침 하겠다"면서 이 같은 정책 방침을 내비쳤다.

최 시장이 청년 및 신혼부부, 다자녀가구의 주거안정 지원에 올해 총 109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등 청년주거 안정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 시장은 청년의 주거 안정이 취업과 결혼, 출산율 증가 등으로 도시 활력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고 보고, 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자 지원, 월세 지원, 신혼부부 주택매입,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 무주택 청년 주거비 부담 완화···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자·월세 지원

지난 2022년 상반기 이후 시중은행 대출금리가 크게 오르면서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도 덩달아 늘어났다.

이에, 최 시장은 무주택 청년에게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자 또는 월세를 지원하며, 주거비 부담 경감과 안정적 생활 기반을 조성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자 지원’은 안양시에 주민등록을 두거나 전입 예정인 무주택 세대주 청년을 대상으로 전월세 보증금 최대 2억원 한도 내에서 신규 대출을 추천하고, 연 2% 이내의 이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또 2021년 안양시 청년실태조사에서 만족도 1위 정책으로 꼽힌 ‘청년 월세 지원’도 시행중이다.

관내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 청년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매월 20만원씩 12개월 동안 월세 실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현재까지 468명이 지원을 받고 있다.
 
사진안양시
[사진=안양시]
◆신혼부부 ‘내 집 마련’ 돕는다···주택매입·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시는 신혼부부의 주거 안정을 위해 ‘신혼부부 주택매입 및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사업으로 내 집 마련의 꿈에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지원기준은 금융권 대출이 있는 신혼부부 중 7년 이내에 혼인신고를 하고, 부부합산 연소득이 8000만원 이하인 무주택자 혹은 관내 1주택자다.

지원금액은 주택매입과 전세자금 대출 잔액의 1%로 연 1회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되며, 신혼부부 해당 기간 안에 총 2회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다자녀 가정을 위한 ‘다둥이네 보금자리’ 사업을 통해 4자녀 이상의 저소득 무주택 가구가 보증금과 임대료 부담 없이 최장 20년까지 거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지역본부와 협약을 맺어 LH는 매년 5~10가구의 매입 임대주택을 다자녀 가정에 공급하고, 시는 임대료와 보증금을 전액 지원한다.

공고일 기준 세대 구성원이 2년 이상 관내 주민등록을 둔 4인 이상의 미성년 자녀(태아 포함)를 둔 가정 대상이며, 자산 및 소득기준 등으로 우선순위를 매겨 대상자를 선정한다.

시는 오는 2026년까지 매입 임대주택 30가구를 확보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안양시
[사진=안양시]

◆ 2028년까지 3100여세대 청년주택 공급…덕현지구 105세대 내년 1월 공고 예정

최 시장은 청년주거 안정을 위해 실비 지원 뿐 아니라 청년주택 공급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 안양8동 두루미하우스 청년행복주택 24호 공급을 시작으로, 오는 2028년까지 관내 14개 지역에 약 3100세대 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중 531세대는 관내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지구 내 건립되는 국민주택규모 주택을 매입, 대학생, 청년, 신혼부부 등에게 공급하는 청년임대주택으로, 양질의 주택을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할 계획이다.

오는 11월 준공되는 안양시 호계동 덕현지구 내 청년임대주택 105세대(전용면적 36㎡ 90세대, 46㎡ 15세대) 물량을 확보하여 안양도시공사의 청약홈페이지 구축이 완료되는 내년 1월경 입주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입주자 선정은 무주택 여부, 소득 기준 등을 고려해 입주자 순위를 정하되, 청약 접수는 2024년 2월 신청을 받아 자격 검증 등을 거쳐 2024년 6월 입주가 가능할 전망이다.

최근 전세사기 등으로 임대차 계약 종료 이후에도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피해사례를 막기 위해 지난달부터 청년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 지원사업 신청을 받고 있으며, 내년부터는 청년 이사비 지원 사업도 계획 중이다.

한편 최 시장은 “치열한 경쟁 속에 살아가는 청년들이 주거 걱정을 덜고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안양시가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