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싱가포르 포스트, AI 물류 신사업 함께 나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3-09-11 15: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KT AI 운송 플랫폼 활용해 운송 최적화하고 미래 사업 추진

7일 서울 송파구 KT송파사옥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KT AI모빌리티사업단장 최강림 상무왼쪽와 싱포스트 에릭 여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7일 서울 송파구 KT송파사옥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KT AI모빌리티사업단장 최강림 상무(왼쪽)와 싱포스트 에릭 여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KT가 국내 디지털 물류사업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싱가포르 포스트(싱포스트)와 물류 디지털 혁신에 나선다.

KT는 싱가포르의 공공 우편·물류 기업인 싱포스트와 인공지능(AI) 기반의 운송 최적화 사업을 추진하고 디지털 물류 신사업모델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력으로 KT와 싱포스트는 KT의 AI 운송 플랫폼 '리스포(LISFO)'를 활용해 싱가포르 내 7개 권역을 대상으로 디지털 물류 운송 최적화를 시범 추진한다.

싱포스트는 24시간 고객사가 희망하는 시간에 수백 개의 고객사 거점을 방문해 수만 건의 화물을 매일 싱포스트 물류센터로 운송 중이다. 이에 운송 경로 및 비용 최적화 필요성을 절감해 이번 사업에 참여했다.

양사는 물류운송 계획 수립 단계부터 KT가 개발한 AI 예측 솔루션을 활용해 최적의 이동 경로와 상차 정보 등을 산출하고 물류 최적화를 추진한다. KT는 싱포스트의 물류 운영환경의 특수성 및 싱가포르 현지 물류 환경을 고려해 AI 예측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 솔루션은 고객사의 거점 및 싱포스트 물류센터의 위치, 화물량, 차량 유형, 실시간 교통정보 및 화물차의 출도착 기준 등 복합적 변수를 반영한다.

이번 사업 추진에 앞서 KT가 싱포스트의 운송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리스포'를 통해 운송 최적화하면 운행거리는 27%, 운행 차량 대수는 15%까지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싱포스트는 급성장 중인 이커머스 시장 잠재력을 고려해 이커머스 물류 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으며, KT와의 전략적 협력으로 KT AI·빅데이터, 글로벌 ICT 노하우를 활용해 물류 산업 디지털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KT는 디지털 물류 3대 플랫폼(리스포, 리스코, 브로캐리)을 출시 후 국내 상위 5개 대형 유통사를 포함한 전국 96개 물류 현장 및 일 1300여대 차량에 적용하고 있다. KT는 국내 물류 시장 내에서 디지털 혁신 결과를 만들어내며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최강림 KT AI모빌리티사업단장(상무)은 "싱가포르의 IT 인프라와 이커머스 시장의 성숙도를 고려할 때 물류 시장 난이도가 높지만, 그렇기에 KT 디지털 혁신 가능성을 입증할 수 있다고 봤다"며 "이번 사업 협력을 바탕으로 운송 최적화 외에도 DX협력 분야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시장에서 더 많은 고객을 확보해 글로벌 디지털 물류시장 사업자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에릭 여 싱포스트 부사장은 "양사가 AI 기술, DX 솔루션 경쟁력을 바탕으로 미래 성장을 주도하겠다는 비전을 공유하는 파트너로서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싱포스트는 매년 방대한 규모의 물류 빅데이터를 관리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싱가포르에서 KT와 성공 패러다임을 만들어나갈 수 있는 무궁무진한 협력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