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지역 현안 추진 위해 민주당에 'SOS'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무안=박승호 기자
입력 2023-09-11 13:3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무안에서 예산정책협의회 열고 SOC확충사업 국가예산 지원 요청

 
전라남도는 11일 전남도청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협조를 당부했다사진전라남도
전라남도는 11일 전남도청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협조를 당부했다.[사진=전라남도]

전라남도가 지역 현안을 해결하는데 더불어민주당이 협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전남도는 11일 도청 왕인실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지역현안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해 송갑석 최고의원, 김민석 정책위의장, 서삼석 예결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신정훈 도당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참석했다.
 
전남도는 지역 발전의 새로운 마중물이 될 ‘호남권 사회간접자본 조기 확충’의 시급성을 건의하고 국비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대표적인 SOC 사업은 속도 무제한의 신개념 고속도로인 ‘광주~영암 아우토반’과 목포~무안 남악~오룡을 잇는 ‘전남형 트램’, 최근 예타 면제로 탄력을 받은 우주발사체 산업 클러스터의 접근성 개선을 위한 ‘광주~고흥 고속도로’사업이다.
 
이어 ‘미래첨단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순천·광양 일원 590여만㎡(180만 평) 규모가 국가산업단지 조성계획에 추가로 포함되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바랐다.
 
전남지역 산단은 투자를 바라는 기업에 제공할 산업부지가 없는 포화상태로 이차전지·수소 등 전남 미래 첨단 전략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추가적인 국가산업 단지 조성이 필요하다.

전남도는 수도권 중심의 경제발전을 벗어나 남해안의 사회간접자본·관광·해양 등 체계적 종합개발을 추진할 지휘본부(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남해안권 발전 특별법은 여야 모두 지지를 표명한 사안인 만큼 ‘남해안 종합개발청 설립’과 관련해 국회에서 속도감있는 논의가 이뤄지도록 당 지도부 차원에서 힘을 실어줄 것을 건의했다.
 
또 전국 최대 의료 취약지인 전남에 국립 의과대학이 반드시 신설되도록 전폭적인 지원도 요청했다.
 
김영록 지사는 “협의회 논의 사업이 전남 대도약을 위한 커다란 기폭제가 되도록 당 차원의 특단의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광온 원내대표는 “전남도가 건의한 당면 과제에 대해 당 차원의 지원방안을 다시 한번 면밀하게 살피겠다”며 “대도약, 전남 행복 시대 실현을 위해 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