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식] 경기도, 추석 특별 교통대책 추진 外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의정부=임봉재 기자
입력 2023-09-11 13: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시외버스 증차…상습 지·정체 구간 정보 실시간 제공'

경기도 북부청사사진경기도 북부청
경기도 북부청사[사진=경기도 북부청]

경기도는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를 '추석 연휴 특별교통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특별 교통 대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귀성객 수요에 따라 5개 권역 시외버스 45개 노선에 전세버스, 예비차 등 95대를 늘리고, 운행 횟수도 152회 늘린다.

시내·마을버스의 경우 지자체 실정에 맞춰 1시간 연장 운행 등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심야 공항버스는 도내 주요 거점과 인천공항 오가는 공항버스 6개 노선을 1일 12회 운행한다.

하남선과 7호선(부천) 2개 노선은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이틀간 다음 날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할 예정이다.

고속도로·국도 상습 지·정체 구간의 경우 도로 전광판(VMS)을 통해 우회 정보, 나들목 진입 조절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경부·영동·서해안 고속도로 5개 축선은 정체 발생 시 주변 12개 구간의 우회도로를, 국도 1·3·39호선 등 8개 축선에 대해서는 주변 13개 구간 우회도로를 각각 안내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이 기간 2개 반 42명 규모의 특별 교통 대책 상황실을 꾸려 유관기관 간 비상 연락 체계를 구축한다.

또 경기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경기교통정보 모바일 앱, 교통안내 전화 등을 운영해 도내 주요 도로 지·정체 현황과 빠른 길 안내, 돌발상황 등을 제공한다.

시내·시외·마을버스 등의 운행 정보는 경기버스 정보시스템 모바일 앱으로 확인할 수 있다.

경기도는 귀성객의 이동 편의와 안전 운행을 위해 불량 노면과 도로표지판, 도로시설물 등을 정비한다.

태풍·호우 등으로 인한 도로 유실, 파손에 대비해 지자체와 긴급 도로복구 체계도 구축한다.

이 밖에 지자체, 버스운송사업조합, 버스터미널과 연계해 운행 시간 준수, 승차 거부 방지, 호객행위 금지 등에도 나선다.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귀성·귀경에 나서는 도민들의 교통 불편이 없도록 이동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교통사고 없는 안전한 명절이 되도록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 운행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경기도주식회사, 소상공인·중소기업 상생 동행축제 참여
경기도주식회사는 추석 명절을 맞아 '함께하면 대박나는 2023 동행축제'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도 사회적 가치 생산품 공동브랜드 '착착착'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오는 27일까지 '2023 황금녘 동행축제 20% 할인 기획전'을 연다.

올해로 4년째를 맞는 동행축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중소기업 소상공인 제품 소비 촉진 행사로,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유통센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주관한다.

기획전은 장애인기업, 노인일자리전담기관, 여성기업, 청년기업, 중증장애인생산품, 표준장애인사업장 등 취약계층이 만든 상품을 소비자에게 저렴하게 판매한다.

또 기획전을 통해 2만원 이상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는 할인 쿠폰도 준다.

'착착착'은 장애인기업, 중증장애인생산품, 노인일자리 수행기관 등이 만든 생산품을 아우르는 경기도 공동 브랜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