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10곳 중 6곳, 하반기 신규채용 없거나 미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성은 기자
입력 2023-09-10 1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올해 하반기 청년 취업시장이 전년보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3년 하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 10개사 중 6개사 이상(64.6%)이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거나, 채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 중 채용계획 미수립 기업은 48.0%, 채용이 없는 기업은 16.6%였다.
 
올해 하반기 채용계획이 미정이라고 응답한 비중인 48.0%는 작년 하반기(44.6%)보다 3.4%포인트(p) 증가했으며, 채용이 없다고 응답한 비중인 16.6%는 작년 하반기(17.4%)보다 0.8%p 감소했다.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한 기업 비중은 35.4%로, 이 중 전년 대비 채용 규모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기업은 57.8%, 줄이겠다는 기업은 24.4%, 늘리겠다는 기업은 17.8%로 나타났다. 2022년 하반기 조사와 비교하면 전년 대비 채용을 줄이겠다는 기업 비중(24.4%)은 지난해(13.0%)에 비해 11.4%p 늘었다. 전년 대비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 비중(17.8%)은 지난해(37.0%)보다 19.2%p 줄었다.     

기업들은 신규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 규모를 늘리지 않겠다고 한 이유에 대해 수익성 악화·경영 불확실성 대응을 위한 긴축경영 돌입(25.3%)을 가장 많이 꼽았다. 뒤를 이어 글로벌 경기침체 장기화·고금리·고환율 등으로 인한 경기 악화(19.0%), 원자재 가격 상승, 인건비 증가 등에 대비한 비용 절감(15.2%) 등을 주요 이유로 지목했다.

신규채용을 늘리겠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경기 상황에 관계없이 미래인재 확보 차원에서(33.4%)를 가장 많이 지목했다. 이어서 신산업 또는 새로운 직군에 대한 인력 수요 증가(22.2%),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상황이 좋거나 좋아질 전망(22.2%) 등을 꼽았다.

기업들은 올해 대졸 취업 경쟁이 작년보다 치열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대졸 신규채용 예상 경쟁률은 평균 81대 1로 조사됐다. 

대기업의 구인난은 실제로 확대되는 추세다. 올해 상반기 기준,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적극적으로 구인했으나 채용하지 못한 인원(미충원 인원)은 1만2000명으로, 3년 전인 2020년 상반기(0.6만명)에 비해 2배 가까이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대졸 신규입사자 5명 중 1명(21.9%)은 경력을 가지고 신입직으로 지원한 소위 ‘중고신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졸 신규입사자 중 ‘중고신입’ 비중은 △1~10%(23.6%) △20~30%(22.8%) △10~20%(19.7%) △30~40%(12.6%)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대졸 신규채용을 확대하기 위한 정책과제로 규제 완화를 통한 기업투자 및 고용 확대 유도(39.4%)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서 고용증가 기업 인센티브 확대(25.2%), 신산업 성장동력 분야 기업 지원(15.7%), 진로지도 강화, 취업정보 제공 등 미스매치 해소(8.7%) 등을 지적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산업본부장은 “최근 기업들은 경기침체로 인한 경영실적 악화, 중국경제 불안정·고금리‧고환율 등 경영 불확실성 증폭으로 채용을 보수적으로 계획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와 국회가 규제 혁파, 노동개혁, 조세부담 완화 등 기업 활력을 위한 제도적 지원으로 고용 여력을 확충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매출액 500대 기업 하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매출액 500대 기업 하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