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8월 차이신 제조업 PMI 51.0 '반등'…한 달 만에 위축 국면 벗어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9-01 11: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달(49.2)ㆍ예상치(49.3) 모두 상회

사진EPA 연합뉴스
[사진=EPA·연합뉴스]

중국의 민간·중소기업의 제조업 경기를 반영하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반등하며 위축 국면에서 벗어났다.
 
1일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은 7월 민간 제조업 PMI가 51.0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달(49.2)에 위축 국면으로 접어들었지만, 한 달 만에 확장 국면으로 복귀했다. 시장 예상치인 49.3도 웃돌았다.
 
PMI는 50선을 기준으로 그 이상은 경기 확장, 이하는 경기 수축을 의미한다.
 
앞서 중국 국가통계국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공식 제조업 PMI가 49.7로, 예상치(49.1)와 전월치(49.3)를 모두 상회하며 중국 제조업이 서서히 살아나고 있다는 기대감이 싹텄다. 5개월 연속 기준선인 50을 하회하고 있지만, 5월 바닥을 찍은 후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그럼에도 전문가들은 중국 경제가 빠른 회복세를 보이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니시하마 도루 다이이치생명경제연구소 신흥시장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경제가 급격하고 빠르게 반등하는 것을 보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선진국 경제 전망도 불확실한 상황에서 아시아 기업들이 전망을 낙관하기는 어렵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PMI 지수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한다. 공식 PMI는 국유·대형 기업을, 민간 PMI는 수출기업과 중소기업을 주요 조사 대상으로 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