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 정치선동에 초등학생 동원…저열하고 파렴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
입력 2023-08-09 11: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민주당 '오염수 투기 저지 아동 간담회' 비판…"'사람이 먼저'는 허울뿐인 립서비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동작구 기상청을 방문해 제6호 태풍 카눈KHANUN 대비 현황 보고를 받기 전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동작구 기상청을 방문해 제6호 태풍 카눈(KHANUN) 대비 현황 보고를 받기 전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을 '야권 정치꾼들의 정치선동'의 전위부대로 내세우는 저열하고 파렴치한 모습을 보였다"고 질타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린 초등학생들을 민주당의 정치투쟁에 불쏘시개 역할을 하는 '활동가'로 소개하는 장면에서는 현기증이 날 지경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를 위한 아동·청소년·양육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민주당은 당시 간담회에 나온 학생들을 '활동가'로 소개하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를 반대하는 목소리를 청취했다.

김 대표는 이를 두고 "광우병 괴담으로 온 나라를 들쑤시며 가짜뉴스로 정치 선동을 할 때, 다칠 위험이 높은 다중집회시위 맨 앞에 유모차를 내세우던 아동학대의 DNA가 그대로 유전되어 오고 있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 "이러고서도 아동인권을 감히 얘기할 수 있느냐. '사람이 먼저'라는 구호는 허울 좋은 립서비스인가"라며 "아직 정치적 판단력이 미성숙된 6~8세 아동을 이렇게 홍위병으로 내세워도 되는가. 이건 아동학대에 해당된다"고 문제 삼았다.

끝으로 그는 "어린이를 정치 선동의 도구로 삼는 짓은 지도자 우상화‧체제 선전을 위해 어린이를 동원하는 극도의 전체주의 국가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라며 "이 대표와 민주당은 비교육적이고 비인도적인 행위에 대해 국민 앞에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