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셋값 떨어지자 이사 가는 세입자… 서울 아파트 전세 갱신계약 '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3-08-09 09: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다방
다방


전셋값이 하락하면서 재계약보다 새로운 집을 찾아 떠난 임차인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국토부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올해 서울시 아파트의 1~7월 전세 거래 8만4372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신규 계약은 4만6946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7%(1만762건) 늘어난 반면, 같은 기간 재계약(연장+갱신)은 5만1798건에서 3만7426건으로 27.7%(1만4372건) 감소했다. 

이 기간 서울 소재 아파트의 평균 전세 보증금은 5억62만원으로, 지난해 1~7월 평균(5억3517만원)보다 평균 3455만원(6.5%) 하락했다.

특히 재계약 중 기존 조건을 그대로 연장하는 '연장 계약'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계약 조건을 바꿔 재계약하는 '갱신 계약' 비중은 크게 하락했다. 지난해 1~7월의 경우 갱신 계약은 전체 전세 거래 중 3만5499건으로 40.3%를 차지했는데, 올해 1~7월 갱신 계약 비중은 28.9%(2만4409건)에 불과했다.

갱신 계약 시 '계약갱신청구권'을 사용한 비중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1~7월 계약갱신청구권 사용은 2만5542건으로 서울 아파트 전체 전세 거래의 30%에 육박한 반면, 올해는 같은 기간 8833건으로 10.5%에 불과해 1년 새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장준형 다방 마케팅실장은 "전셋값이 하락하는 시기에는 급격한 전셋값 인상을 막고 임차인을 보호하기 위한 계약갱신청구권 제도가 무색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