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기아·벤츠 등 8개사 1만4057대 자발적 리콜...제작결함 확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08-09 09: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기아
기아 EV9. [사진=기아]

국토교통부는 기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한국GM, 테슬라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등 8개 사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21개 차종 1만405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9일 밝혔다.

기아에서 제작·판매한 EV9 8394대는 후륜 구동 전동기 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가 발견돼 오는 10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벤츠 E 300 e 4매틱 2695대는 구동전동기 제어장치의 배선 손상, EQS 450+ 등 4개 차종 559대는 고전원전기장치의 안전기준 부적합, C 300 4매틱 등 2개 차종 82대는 12V 및 48V 접지 연결 볼트 조임 불량이 확인돼 11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랜드로버 더 뉴 레인지로버 P530 LWB 등 4개 차종 1316대는 리어 램프(후미등 및 제동등)의 배선 손상으로 11일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한국지엠·지엠의 트래버스 271대, 캐딜락 XT5 등 2개 차종 21대는 변속기 내부 부품(썬기어) 제조 불량으로 나타났다. 해당 차량은 10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테슬라 모델S 등 2개 차종 176대는 전방 카메라 제조 불량, 모델X 등 2개 차종 97대는 앞 좌석 안전띠 제조 불량이 적발돼 지난 7일부터 시정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토요타 렉서스 NX450h+ 108대는 전압 변환장치의 회로 설계 오류로 전기 합선에 의한 화재 발생 가능성이 나타나 10일부터 시정조치를 진행한다. 폭스바겐 ID.4 338대는 연료소비율 과다 표시로 지난 4일부터 보상을 진행하고 있다.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은 국토부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고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