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취업자 21.1만명 증가...29개월 만에 최소폭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3-08-09 08:11
도구모음
  • 통계청, 2023년 7월 고용동향 발표

일자리 정보 보는 구직자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찾은 한 구직자가 일자리정보 게시판을 보고 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881만2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33만3천명 늘면서 28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취업자 증가 폭은 2월 31만2천명에서 3월 46만9천명으로 확대했다가 4월부터 30만명대로 좁혀졌다 4월35만4천명·5월35만1천명보다 줄었지만 30만명대 증가세는 유지한 셈이다  2023712
    utzzaynacokr2023-07-12 14532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사진=연합뉴스]
지난 7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21만1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29개월 만에 최소 규모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7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868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1000명 증가했다. 취업자수 증가폭이 20만명대에 그친 것은 2021년 2월 취업자수가 전년 대비 47만3000명 감소한 이후 2년5개월 만이다.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해 5월(93만5000명)부터 지난 2월(31만2000명)까지 꾸준히 감소하다가 지난 3월 46만9000명을 기록하며 반등했다. 이후 4월(35만4000명)부터 다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7월 취업자수는 고령층이 견인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에서 29만8000명, 70대 이상 10만8000명, 50대 6만1000명, 30대에서 5만1000명 증가했다. 반면 20대에서 12만8000명, 40대에서도 6만1000명 감소했다.

고용률은 6월보다는 다소 떨어졌지만 높은 수준을 이어갔다. 15세 이상 7월 고용률은 63.2%로 지난달(63.5%)보다는 0.3%포인트 떨어졌다. 

업종별로 보면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가 3만5000명 줄면서 7개월 연속 감소했다. 건설업 취업자도 4만3000명 감소하면서 주요 업종 가운데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였다. 반도체 등 제조업과 건설경기 둔화가 취업자 수에 반영되는 모습이다. 

대신, 지난달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이 14만5000명, 숙박·음식업이 12만5000명 각각 늘면서 전체 취업자 증가세를 주도했다. 코로나 사태가 진정된 이후 대외활동이 늘면서 대면서비스업 고용 회복세는 유지되는 모습이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돌봄 수요와 외부 활동 증가 등으로 취업자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으나 집중호우와 건설경기 둔화 등으로 증가 폭은 전월에 비해 축소했다"고 평가했다.

지난달 실업자는 80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만명(-3.5%) 감소했다.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실업률은 2.7%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