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미국, 희토류 등 핵심광물 협력 강화…중국 디리스킹 차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08-03 16:43
도구모음
  • 美, 국방·첨단산업 등에 도움될 전망

몽골 총리와 회담하는 해리스 미국 부통령
    워싱턴DC AP연합뉴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의 집무실에서 롭상남스라이 어용에르덴 몽골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이날 로이터 통신은 해리스 부통령과 어용에르덴 총리가 양국 민간 항공기 운행을 자유롭게 하는 항공자유화open skies 협정에 곧 서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20230803
    besthopeynacokr2023-08-03 085732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백악관의 집무실에서 롭상남스라이 어용에르덴 몽골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몽골과 미국이 희토류와 관련한 협력을 강화한다. 

롭상남스라이 어용에르덴 몽골 총리는 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희토류, 구리 등 핵심 광물에 대해 협력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희토류와 핵심광물에 대한 양국의 협력은 진행 중이며 미국 국무부와 몽골 광물 중공업부가 지난 6월 체결한 양해각서(MOU)에 따라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희토류는 원소기호 57번 란타넘(La)부터 71번 루테튬(Lu)까지의 원소 15개와 21번 스칸듐(Sc), 39번 이트륨(Y) 등 총 17개 원소로 부르는 말이다. 모니터 발광 물질, 전기차 모터와 컴퓨터 자석, 양자컴퓨터 제작 등 각종 첨단 산업에 필수적인 재료다.

미국이 몽골과 희토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중국에 대한 디리스킹 차원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희토류 관련 산업에서 압도적인 위치에 있다. 중국은 17개 희토류를 모두 수출할 수 있을 만큼 다양하게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희토류 생산의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중국은 다른 나라와 갈등이 고조되면 자원 무기화로 대응하는 전략을 펼쳐왔기 때문에 공급망 다각화는 미국에 최우선 과제로 평가받았다. 중국은 2010년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에서 일본이 중국 어선을 억류하자 희토류 수출 중단으로 보복했다. 최근에는 미국이 반도체 수출 규제를 강화하자 갈륨과 게르마늄 수출 중단으로 대응했다. 

로이터 통신은 양국의 협력 강화 소식을 전하며 "미국의 국방과 첨단산업은 물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기차 산업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이날 어용에르덴 총리는 미국과 협력에 따른 중국과 관계 악화도 우려했다. 미·중 갈등이 격해지면 몽골처럼 중국과 인접한 국가는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생각에서다. 어용에르덴 총리는 "신냉전은 과거 냉전과 다르고 훨씬 힘들 것"이라며 "몽골은 신냉전을 견딜 수 없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