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증시, 일제히 하락세…미 신용등급 AAA→AA+ 강등 여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08-02 20: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오후 1시께 주요국 증시 모두 부진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의 미국 신용등급 강등 여파로 2일(이하 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가 일제히 하락세를 그리고 있다. 

이날 오후 1시께 기준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지수는 전장 대비 134.85(0.83%) 하락한 1만 6105.55를, 프랑스 파리 CAC40지수는 51.16(0.69%) 떨어진 7354.92으로 떨어지고 있다. 영국 런던 FTSE100지수는 82.48(1.08%) 밀린 7583.79를 기록하고 있다. 

스페인과 이탈리아 증시의 상황도 좋지 않다. 스페인 마드리드 IBEX35 종합지수는 99.70(1.05%) 하락한 9403.20을, 이탈리아 밀라노 FTSE MIB지수는 233.49(0.80%) 떨어진 2만9122.67로 내려가고 있다.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600도 4.09(0.88%) 밀린 463.07로 집계되고 있다. 

유럽 증시 하락은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하락하면서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3대 국제 신용평가사 가운데 한 곳이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강등한 것은 2011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이후 12년 만이다. 피치는 강등 배경으로 "향후 3년간 예상되는 미국의 재정 악화와 국가채무 부담 증가, 거버넌스 악화 등을 반영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