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방통위원장 후보자 재산 신고…개포동 아파트 등 51억원 규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
입력 2023-08-02 16: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예금 15억5014만원, 증권 4억1864만원…1983년 입대 후 1985년 만기 제대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지난 1일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경기도 과천시의 한 오피스텔 건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지난 1일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경기도 과천시의 한 오피스텔 건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총 51억751만원의 재산 신고를 했다. 본인과 배우자, 자녀 명의의 재산이다.

2일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우선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자이프레지던스 아파트(15억1324만원·114.8㎡)를 보유하고 있다.

후보자는 또 예금 15억5014만원, 증권 4억1864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후보자가 보유한 증권은 종근당홀딩스와 한화솔루션,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등이다. 

골프장 회원권(뉴 스프링스 컨트리클럽·1000만원)도 후보자 본인의 재산 신고 목록에 포함됐으며, 자동차는 2021년식 현대차 넥쏘수소전기차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우자는 예금 8억9409만원과 증권 1억8761만원을 신고했다. 이 후보자와 마찬가지로 골프장 회원권(뉴 스프링스 컨트리클럽·1000만원)이 있었고, 호텔(휘닉스 호텔&리조트 콘도미니엄 5800만원) 회원권도 재산 목록으로 신고했다.

이외에도 1989년생 장녀는 6493만원(예금), 1990년생 차녀는 1억4990만원(예금 및 증권), 1995년생 장남은 예금과 증권 1억8829만원(예금 및 증권)을 재산으로 각각 신고했다.

병역사항의 경우 이 후보자는 1983년 6월 육군에 입대해 국군보안사령부에서 근무했다. 1985년 12월 만기 제대했다. 장남은 2016년 공군에 입대해 공군 3여단에서 군사경찰 특기로 복무했으며 2018년 11월 만기 전역했다.

최근 5년간 납세 내역 조회상 체납 이력은 없었다. 범죄경력도 마찬가지로 없었다.

이 후보자는 동아일보 기자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대변인과 홍보수석비서관, 대통령 언론특보를 역임했다. 이명박 정부 홍보수석비서관 재직 시절이던 2010년 신고된 재산은 총 16억5759만원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국회에 송부한 인사청문요청안에서 "저널리즘이 나아가야 할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해온 언론인 출신"이라며 "방송의 공정성과 공공성을 확립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후보자를 평가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인사청문요청안을 받은 뒤 20일 안에 인사청문을 마쳐야 한다. 이에 따라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오는 16∼18일께 열릴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