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코스피, 외인·기관 '팔자'에 2610대로 후퇴…코스닥 3.18% 하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08-02 15: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DB
사진=아주경제DB


2일 코스피가 2% 가까이 하락했다. 미국 국가신용등급 강등과 원·달러 환율 변동이 투자심리에 영향을 줬다.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0.60포인트(1.90%) 내린 2616.47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5.54포인트(0.58%) 낮은 2651.53에 개장해 오후 들어 낙폭을 키웠다. 장 중 2.07%까지 떨어지며 2610선도 위협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7683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841억원, 기관은 6855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1.69%), LG에너지솔루션(-2.33%), SK하이닉스(-4.48%), POSCO홀딩스(-5.80%), 현대차(-3.46%), 포스코퓨처엠(-4.52%) 등 상위 10개 종목이 모두 하락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3.14%), 비금속광물(2.02%), 보험(0.59%) 등이 올랐고 철강금속(-3.75%), 운수장비(-2.67%), 의료정밀(-2.53%), 전기전자(-2.28%), 제조업(-2.20%) 등 대다수가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장 대비 29.91포인트(3.18%) 밀린 909.76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50포인트(0.90%) 내린 931.17에 개장해 장 중 한때 3.38% 하락하기도 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5553억원을 사들인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268억원, 2005억원을 팔았다.

시총 상위권에선 에스엠(1.04%)만 상승 마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2.85%), 엘앤에프(-1.21%), HLB(-3.59%), 셀트리온제약(-4.66%) 등 하락 마감했다.

에코프로비엠(-6.85%), 에코프로(-7.45%), 포스코DX(-5.44%) 등 이차전지 소재 업체의 주가는 낙폭이 컸다.

업종별로는 디지털콘텐츠(0.20%), 출판매체복제(0.15%), 건설(0.03%) 등이 강보합으로 마감했고 금융(-6.15%), 반도체(-5.18%), 일반전기전자(-4.85%), 기타제조(-3.90%) 등은 대부분이 약세로 마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