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지역전통주 판로개척·홍보 사업비 1억 조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오산)강대웅·윤중국 기자
입력 2023-08-02 14: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마을기업 오산양조와 독산주·오산막걸리 등 특화 사업 맞손

사진오산시
[사진=오산시]
경기 오산시는 경기미를 활용해 지역 전통주 명맥 보존에 나선 마을기업 활성화에 동참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최근 관내 사회적경제 기업으로, 지역 전통주를 생산하는 농업회사법인 ㈜오산양조의 판매 및 홍보 활성화를 위한 사업비 1억여 원을 조성했다.

마을기업인 ㈜오산양조는 증류식 전통 쌀 소주인 ‘독산주’와 경기미를 이용한 ‘오산막걸리’ 등 전통주를 제조 및 판매하는 기업이다.

구체적으로 시가 확보한 국·도비는 ‘2023년 찾아가는 양조장 사업비’2천400만원(국비)과 ‘2023년 전통주 및 지역주 활성화 판매 촉진사업비’ 3300만원(도비) 등 5700만원이다.

시는 국·도비와는 별개로 시비 2400만원과 오산양조의 자부담 사업비 2600만원을 더해 총 1억700만원의 사업비를 마련했다.

해당 사업비는 △전통주 판매장 설치 △노후 시설·장비 정비 및 교체 등 전통주 제조장 환경개선사업에 투입된다.

이뿐만 아니라 △전통주 홍보시스템 구축(제품 및 기업 홍보영상 제작) △전통주 홍보 물품 제작(보냉백, 캐릭터 키링 등 굿즈 제작) △지역연계 관광상품화 추진(오산 5일장, 오산장터 오픈주막 연계)에도 사용된다.

시는 앞으로 해당 국·도비 등 사업비 투입이 경기미를 사용하는 전통주의 명맥을 이어나가는 동시에 경기미 소비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권재 시장은 “이번 계기로 독산주, 오산막걸리 등 지역 전통주의 홍보 범위가 넓어지고 판로가 확대돼 명실상부한 오산 특산품으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쌀 소비량이 줄어 쌀 농가의 근심이 큰 것으로 안다”며 “지역 전통주 홍보·판매가 쌀 소비량 증대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올 여름 속초해수욕장으로 피서가세요
경기 오산시는 자매도시인 강원도 속초시 속초해수욕장을 이용하는 오산시민들에게 물놀이용품(튜브, 파라솔)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오는 13일까지 ‘속초해수욕장 오산시민 행복서비스’를 운영한다.

오산시민이면 속초해수욕장 내 위치한 행정지원센터를 방문해 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이나 등본 등을 제시하면 쿠폰을 받아 해수욕장 내에 마련된 대여 장소에서 물놀이용품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속초시 및 속초시시설관리공단과 함께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자매도시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2017년부터 ‘속초해수욕장 오산시민 행복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최선호 자치행정과장은 “여름 휴가철 오산시민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자매도시 속초시 등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속초해수욕장을 이용하시는 오산시민께서도 안전 수칙을 준수하고 깨끗한 휴양지 환경을 위해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속초시는 자매도시를 대상으로 속초해수욕장 하계휴양소를 운영하고 있다.

속초해수욕장 운영기간(7월8일~8월27일)에 해수욕장 내 행정지원센터에 신분증 등을 제시하고 오산시민으로 확인되면 주차장 무료 이용 쿠폰을 받을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