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민희진과 손잡고 솔로 앨범 발표…"취향 고스란히 담았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3-08-02 11: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빅히트뮤직 어도어
사진=빅히트뮤직, 어도어
방탄소년단 뷔가 어도어(ADOR) 민희진 총괄 프로듀서와 손잡고 첫 솔로 앨범을 낸다.

2일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뷔는 현재 첫 번째 솔로 앨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뷔의 제안으로 뉴진스(NewJeans)의 총괄 프로듀서 민희진이 총괄해 음악, 안무, 디자인, 프로모션 등 이번 앨범 제작 전반을 진두지휘한다.

민희진은 어도어 대표이자 총괄 프로듀서로, 뉴진스의 성공을 이끌어 현재 K-팝과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하나로 꼽힌다. 

민희진 프로듀서는 "지난해 말 제안을 받았다. 처음에는 스케줄 때문에 망설였지만, 뷔의 태도와 열정 그리고 잘 몰랐던 그의 음색이 흥미로웠다"라며 "이번에도 주목해 주셨으면 하는 건 음악이다. 뷔의 취향을 반영한, 동시에 제가 제안하고 싶은 음악들로 준비했다. 익숙한 스타일보다는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 잘 소화할 수 있는 음악에 중점을 뒀다. 눈코 뜰 새 없이 바빴지만, 재미있는 작업물이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뷔는 "떨리지만 행복하다"라고 솔로 앨범 발매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제 취향이 고스란히 들어간 앨범이다. 볼거리가 풍성할 것"이라며 "아미 분들이 행복해하실 거라고 생각하면서 준비했으니 기대해 주시면 좋겠다. 방탄소년단 뷔와는 또 다른, 솔로 가수 뷔의 새로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뷔는 그동안 솔로곡 '스티그마(Stigma)', '싱귤래리티(Singularity)', '이너 차일드(Inner Child)'를 통해 특유의 허스키하면서도 부드러운 음색으로 음악을 한층 풍부하게 만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자작곡 '네시 (4 O'CLOCK)'와 '풍경', '윈터 베어(Winter Bear)',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 '스노우 플라워(Snow Flower)' 등을 통해 작사·작곡에서도 뛰어난 역량을 발휘한 뷔는 '죽어도 너야'(드라마 '화랑' OST), '스윗 나이트(Sweet Night)'(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OST)', '크리스마스 트리(Christmas Tree)'(드라마 '그 해 우리는' OST) 등 드라마 OST에도 참여하는 등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한편 뷔의 솔로 앨범의 발매일 등 자세한 사항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