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없이 얼굴 인식으로 해외 간다...인천공항, 스마트패스 도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07-28 08: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이용객으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으로는 출국 절차에서 얼굴 확인만으로 탑승 수속을 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달 28일부터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안면인식 출국 절차인 '스마트패스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스마트패스 서비스는 국내 공항 최초로 첨단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해 여권이나 탑승권을 꺼낼 필요 없이 '안면인식' 정보를 등록해 출국 절차를 빠르게 밟을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해 4월 1차 사업을 시작해 이달부터 일부 서비스를 운영하고, 2025년 4월부터 전면 확대할 예정이다.

그동안 인천공항의 이용객은 본인 확인을 위해 신분증명서(여권)를 보안검색요원에게 제시해야 했다. 그러나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이용객은 번거로움이 줄어들고, 신분 확인 절차도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안면인식 등 사람의 생체정보는 고유한 특성 때문에 위변조·복제가 어려운 만큼 항공보안 수준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패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본인의 안면인식 정보를 모바일앱 또는 공항의 셀프체크인 키오스크에서 서비스 이용 30분 전까지 등록 완료해야 한다. 등록된 안면인식 정보는 최초 등록한 날로부터 5년간 이용할 수 있다.

다만 등록된 안면인식 정보를 이용하더라도 반드시 여권과 탑승권을 소지해야 한다. 6개 출국장에서 모두 스마트패스 이용에 제한이 없지만, 항공사별 탑승 게이트에서는 이용에 제한이 있다. 일부 참여 항공사에서만 적용된다.

인천공항공사는 여름철 성수기 기간 여행객을 대상으로 스마트패스 서비스 안내를 위한 홍보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성수기에 맞춰 스마트패스 서비스를 도입, 공항 혼잡 완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