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국제우편물 태러 혐의점 없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의정부)임봉재 기자
입력 2023-07-25 12: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1~23일 수거된 우편물 290점 정밀검사…대부분 통상적 국제우편물'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대원들이 지난 24일 경기 의정부시 옛 경기북부경찰특공대 훈련장에서 유해 물질 의심 국제우편물을 정밀검사하고 있다사진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대원들이 지난 24일 경기 의정부시 옛 경기북부경찰특공대 훈련장에서 유해 물질 의심 국제우편물을 정밀검사하고 있다.[사진=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전국적으로 대만 등지에서 수상한 소포가 배송됐다는 112신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가 국제우편물 정밀검사에 나섰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4일 경기 의정부시 옛 경기북부경찰특공대 훈련장에서 대테러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유해 물질 의심 국제우편물 정밀검사를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검사 대상은 지난 21~23일 사흘간 경기 북부 지역에서 수거된 국제우편물 290점이다.

북부소방재난본부는 폭발물 엑스레이 탐지와 생화학·가스 농도 확인, 방사선 측정 등 3단계로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방사선, 유해가스 등 테러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우편물 안에서는 인조 손톱, 미니 담요, 호랑이 연고 등 통상적인 국제우편물이 대부분이었다.

우편물 발송 국가별로는 대만, 우즈베키스탄, 말레이시아 순으로 많았지만, 이들 국가는 경유지로, 최초 발송지는 중국으로 추정되고 있다.

대테러 관계기관은 주문하지 않은 물건을 불특정 다수에게 발송한 뒤 수신자로 가장해 상품 리뷰를 올려 온라인 판매 실적을 부풀리는 '브러싱 스캠(Brushing Scam)' 방식으로 우편물이 발송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2020년에도 미국, 영국, 캐나다, 일본 등에서 정체불명의 중국발 소포가 배송된 바 있다.

고덕근 북부소방재난본부장은 "주문하지 않은 국제우편물을 받았을 때는 즉시 119로 신고하고, 혹시라도 개봉한 경우에는 피부에 닿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테러가 의심되는 정체불명 국제우편물에 대해 대테러 관계기관과 협력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