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여정 "확장억제 강화 시 회담은 멀어질 뿐…美 공약 믿지 못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성은 기자
입력 2023-07-17 20: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북한이 한미의 확장억제 강화에 반발하며 주한미군 철수로는 비핵화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17일 조선중앙통신에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은 확장억제 체제를 강화할수록 군사동맹 체제를 확장할수록 우리를 저들이 바라는 회담탁으로부터 멀어지게 만들 뿐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90년대부터 미국과 대화와 협상을 거듭해온 우리로서는 현 미 행정부가 들고나온 '전제조건 없는 대화' 제안에 저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멈춰 세우기 위한 술책이 깔려있다는 것을 모르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가상적으로 조미(북미)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현 미 행정부가 협상탁 위에 올려놓을 보따리라는 것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비가역적인 비핵화) 따위에 불과할 것은 뻔한 일"이라며 "지금에 와서 비핵화라는 말은 실로 고어사전에서나 찾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합동군사연습의 잠정 중단이나 전략자산 전개의 중지, 가역적인 제재 완화 따위로 우리의 전진을 멈추고 나아가서 불가역적인 무장해제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망상"이라고 단언했다.

연합연습 잠정중단과 전략자산 전개 중단 등 한미가 제안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시간벌이를 위한 얄팍한 술책"으로 규정하며 "환상적이기는 하지만 설사 미군 철수와 같은 전략적인 속임수를 꺼내들어도 해외 주둔 미군 무력이 다시 들어오는데 보름 정도밖에 걸리지 않을 것임을 모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국가 주권을 침해하고 인민의 안녕을 위협하는 행위에 단호히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며칠 전 미국이 우려스럽게 목격한 것은 이미 개시된 북한의 군사적 공세의 시작일 따름"이라고 위협했다.

마지막으로 "지금 정세는 2017년 조성됐던 대결수위를 훨씬 넘어서 실제적 무력충돌 가능성, 핵전쟁 발발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형편"이라며 "현재 평화와 안정을 보장할 수 있는 방도는 힘의 지위에서, 충분한 실력 행사로 그들(미국)의 강권과 전횡을 억제하는 것"이라고 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11일 오후 김 부부장의 연설 전문을 육성으로 공개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811
작년 북한 조선중앙TV에 출연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