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기후회담 재개...실질적 진전은 '미지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3-07-17 18: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존 케리왼쪽 미국 기후변화 특사가 17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셰전화 중국 기후변화 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존 케리(왼쪽) 미국 기후특사가 17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셰전화 중국 기후변화 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중 간 대화채널이 빠르게 복원되고 있는 가운데 존 케리 미국 기후특사가 중국을 방문해 카운터파트인 셰전화 기후변화 특별대표와 회동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재닛 옐런 재무장관의 방중 이후 한 달 새 세 번째 장관급 인사의 방문이다. 

중국중앙TV(CCTV)는 17일 케리 특사와 셰 대표가 베이징의 한 호텔에서 만나 4시간 가량 회담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케리 특사는 이 자리에서 “중국과 미국이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는 것이 시급하다"며 중국이 미국과 협력해 메탄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석탄 화력발전의 기후변화 영향을 줄일 것을 촉구했다.
 
케리 특사는 이어 “인간이 만든 인류 공동의 위험과 위협, 도전에 미국과 중국이 얼마나 진지하게 대처하는지 세계에 신호를 보낼 수 있도록 앞으로 사흘 안에 중대한 진전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셰 대표는 이에 “실질적인 대화를 모색하고 있다”며 “이번 회담이 양국 관계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케리 특사가 중국을 방문한 것은 2021년 9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지난 8월 낸시 펠로시 당시 미 하원의장 대만 방문으로 각 분야에서 미·중간 대화가 중단되면서 기후 대화도 멈췄다. 최근 양국 간 각 분야 소통 채널이 복원되면서 케리 특사의 방중 역시 성사된 것이다.   
 
로이터 통신은 케리 특사가 이번 방중 기간 중 메탄가스·비이산화탄소(non-CO2) 저감 문제와 오는 11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리는 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준비에 초점을 맞춰 중국 측과 협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케리 특사는 중국의 석탄 의존도 문제도 거론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케리 특사는 중국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대해 '놀라운 일'이라고 긍정적 평가를 하면서도 신규 석탄 화력발전소 건설로 성과가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2023년까지 탄소 배출량 정점을 찍은 뒤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이른바 ‘쌍탄’ 목표를 설정하긴 했으나 지난해부터 신규 석탄 화력발전소 건설 계획 승인을 오히려 확대했다. 
 
반면 중국은 자국 친환경 산업을 겨냥한 미국 측 징벌적 조치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산 태양광 패널과 배터리 부품 등에 미국의 관세 부과 문제를 해결하라는 입장이다. 
 
한편 중국 전문가들은 이번 회담이 실질적인 성과를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봤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미국과 중국이 기후변화 문제에 접근하는 방식에 근본적 차이가 있다"며 "미국이 양국 관계 개선의 진정성을 보이지 않으면서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을 요청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