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경강선 연장사업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용인)김문기 기자
입력 2023-07-17 16: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광주 삼동~용인 남사' 노선의 사업성 검토...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 인프라 확충 차원

사진용인시
황준기 제2부시장이 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경기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경강선 연장사업을 국토부의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시키는 것을 목표로 경기 광주시와 공동으로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에 착수했다. 앞서 지난 3월 두 도시가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맺은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시는 17일 시청에서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보고회에는 황준기 제2부시장을 비롯해 용인·광주시 관계자, 용역 수행업체인 신명이엔씨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용역조사는 경강성 연장(광주 삼동역~ 용인 남사, 40.2km) 계획의 사업성을 검토하는 한편, 국가산단 조성 등에 따른 수요를 예측해 경제성을 높이는 최적의 방안을 마련하는 데 중점을 뒀다. 시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국토부에 경강선 연장선을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건의할 예정이다.

1억 7596만원의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비용은 용인시와 광주시가 6대 4의 비율로 분담한다. 지난달 26일 시작한 조사는 내년 6월 24일까지 신명이엔씨(주)가 진행한다.
 
황준기 제2부시장은 “경강선 연장사업은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한 토대이자 용인 첨단 시스템 반도체 국가산단의 교통인프라 확충 차원”이라며 “이번 용역에서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 최적의 노선계획을 마련하도록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삼동역으로 기점을 삼는다면 이용객 저조가 자명.지금도 열차운행횟수가 적어 출퇴근시간외 광역버스가 이용하기 편해 열차이용을 안하는데 삼동역까지 버스를 타고 가시 열차를 이용하느니
    버스를 이용하는 편이 빠르고 편하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