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강원도지사,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의 안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춘천)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7-17 15:2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도내 18개 시장 군수들과 집중호우 안전대책회의 긴급 개최

김진태 지사 사진강원도
김진태 지사 [사진=강원도]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는 17개 시도별 피해상황 공유와 대책 마련을 위한 대통령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 참석 직후, 곧이어 도내 18개 시장‧군수들과 집중호우 안전대책회의를 긴급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본 회의는 먼저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에 따른 타 시도의 심각한 피해상황을 도내 전 시군에 공유하고 도와 시군이 선제적으로 분야별 대책과 신속한 대응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주일 동안 비가 많이 온 원주시, 영월군, 정선군의 브리핑을 청취했으며 이 날 회의에서는 집중호우 발생 시 침수 및 인명피해 위험이 높은 지역에 대한 예찰, 사전통제, 주민대피 조치 등 현장행정 중심 대응책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김진태 도지사는 침수 위험이 높은 지하도로와 저지대 지역에 대한 꼼꼼한 예찰을 당부하고 임시제방 등 집중호우에 따른 붕괴 위험이 있는 시설에 대한 안전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김진태 지사는 집중호우 대비를 위한 선제적 대응태세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특히 인명피해 예방을 위한 고강도 사전대응을 주문했다.

특히 지난 주 정선군 군도 3호선 산사태 당시 정선군의 빠른 판단으로 도로를 사전 통제한 덕분에 인명피해가 없었던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향후 시군 일선 현장 공무원들의 신속한 판단과 선제적 대응을 당부했다.
집중호우 대비 시장군수 긴급 대책회의 진행 모습 사진강원도
집중호우 대비 시장군수 긴급 대책회의 진행 모습 [사진=강원도]
또한 종전에 위험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곳은 오히려 대비책이 마련되어 있는데 비해, 중점관리 대상에서 벗어나 있는 위험지역에 대해 전반적인 재점검을 당부했고 또한, 의암댐, 춘천댐, 화천댐 등 북한강 수계 댐의 안전성에 대한 상시 점검을 당부했다.

지난 9일~17일 현재까지 도에서는 산사태 위험지역 3135개소, 급경사지 위험지역 2143개소, 도심지 침수피해지역 15만9292개소, 재난 예보‧경보 시설 3470개소 등의 안전에 대해 시‧군 담당 공무원 및 분야별 민간 전문가 등과 합동으로 점검했다.

김진태 지사도 도민들의 안전을 위해 지난 14일 정선 군도 3호선 피암터널 사면붕괴 현장을 긴급 방문했고 16일 의암댐 방류현장과 춘천 급경사지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점검하는 등 예찰 강화에 나서고 있다.

김진태 지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의 안전이다. 무엇보다도 인명피해를 예방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하며 “집중호우가 당분간 지속되는 만큼, 장마가 끝나는 날까지 사전 예찰과 현장점검 등 대책 실시를 게을리 하지 말라”라고 18개 시‧군에 당부했고 “도민들께서는 집중호우가 잦아들 때까지 산, 계곡, 하천 등 위험지역에 대한 접근을 자제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