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온 순직 5주기…이종섭 "다섯 영웅 뜻 받들어 평화 구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07-17 13: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경북 포항특정경비사령부서 마린온 순직자 5주기 추모식 엄수

사진해병대 제공
경북 포항시 포항특정경비지역사령부 내 마린온 순직장병 위령탑 [사진=해병대]

2018년 해병대 ‘마린온’ 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들에 대한 제5주기 추모행사가 17일 경북 포항특정경비지역사령부에서 엄수됐다.
 
추모식은 개식사를 시작으로 추모영상 시청, 유가족 대표인 고(故) 노동환 중령 부친의 추모사, 이종섭 국방부 장관 추모사, 추모공연, 조총 발사, 해병대가 제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장관은 오영대 국방부 인사기획관이 대독한 추모사에서 “우리 군은 다섯 영웅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의 자유·평화·번영을 강한 힘으로 뒷받침하는 ‘힘에 의한 평화’를 구현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장관은 “국가를 위해 목숨 바쳐 헌신하신 모든 영웅의 명예를 고양하고, 제복 입은 사람들이 사회적으로 존중받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장관은 추모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여하게 돼 자리를 함께하지 못했다.
 
추모식에는 순직 장병 유가족과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윌리엄 소우자 주한 미 해병 부대 사령관 등 군 주요 지휘관이 참석했다.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김남일 포항시 부시장,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김지현 경북남부 보훈지청장 등도 자리했다.
 
2018년 7월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은 경북 포항비행장 활주로에서 정비를 마친 뒤 시험비행 중 추락했다. 이 사고로 당시 헬기에 탑승했던 김정일 대령, 노동환 중령, 김진화 상사, 김세영 중사, 박재우 병장 등 장병 5명이 순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