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미사역 인근 문화의 거리 '미사문화거리'로 명칭 최종 결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하남)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6-29 16:01
도구모음
  •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에 참여·향유하는 즐김의 거리로 만들어 갈 예정

미사문화거리에서 'Stage! 하남 버스킹'이 진행되는 모습 [사진=하남시]

경기 하남시는 미사역 일대 문화의 거리(망월동 1101~1128)의 정식 명칭을 ‘미사문화거리’로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해 7월 진행한 시민간담회에서 시 거리 명칭을 정하자는 시민의견을 적극 반영해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명칭 선정 절차를 진행했다.

온라인 폼을 활용한 ‘시민 명칭 제안 이벤트’로 총 245건의 제안을 접수했고 사전선별(54건) 후 심사단의 1차 심사를 통해 최종 후보안 10건을 선별했다.

이후 지난 27일 문화의 거리 육성위원회에서는 최종 후보안 10건에 대한 시민 선호도 조사 결과 등을 종합 고려해 시민들에게 이미 통용되고 있는‘미사문화거리’로 명칭을 최종 결정했다.

이현재 시장은 “향후 시에서는‘미사문화거리’ 활성화를 위한 단계별 세부운영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며 “거리 내 불편한 시설물 정비와 조경 등을 보완해 시민과 방문객들에게 편안한 쉼의 공간과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이 가능한 즐김의 거리로 만들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사문화거리’에서는 지난 4월 1020세대의 라이징 스타인 래퍼 비오와 제이래빗이 출연하는 오픈공연을 진행해 큰 호응을 끌어낸 바 있다.

이를 시작으로 매주 금, 토, 일 저녁‘미사문화거리’에서는 하남버스커와 대학생버스커 등이 출연하는 'Stage! 하남 버스킹' 공연이 진행돼 시민과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