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VS사업본부 출범 10주년···2030년 '전장 시장 1위' 도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3-06-29 1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출범 10주년 행사서 '비전 2030' 공개…작년 말 수주잔고 80조원

LG전자가 VS(전장)사업본부 출범 10주년을 맞아 2030년까지 글로벌 전장 부품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
 
LG전자는 지난 28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도전의 10년, 함께 만들어 가는 비전 2030’을 주제로 열린 출범 10주년 기념행사에서 이 같은 목표를 밝혔다. 조주완 LG전자 사장, 은석현 VS사업본부장(부사장)을 비롯해 VS사업본부 임직원 3000여 명이 참석했다.
 
앞서 회사 측은 2013년 VS사업본부(구 VC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자동차 부품 사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해 왔다. 당시 인포테인먼트 부품 사업을 하던 카(Car)사업부, 전기차용 동력계 부품을 개발하던 EC사업부와 같은 해 인수한 자동차 부품 설계 엔지니어링 회사 V-ENS를 사업본부로 통합했다.
 
지난 10년간 VS사업본부는 투자와 사업 고도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했고, 작년 매출 8조6496억원, 영업이익 1696억원으로 흑자 전환에도 성공했다. 전장 사업 누적 수주잔고는 지난해 말 기준 80조원대에 달한다.
 
특히 전장 사업은 3대 핵심 사업의 고른 성장을 바탕으로 글로벌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VS사업본부) △전기차 파워트레인(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시스템(ZKW) 등이다.
 
VS사업본부 사업 영역의 가장 큰 축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크게 차량용 통신모듈인 텔레매틱스와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AVN)으로 구성된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레티지 애널리틱스 발표 자료를 기준으로 한 추정치에 따르면 LG전자 텔레매틱스는 올해 1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 1위(22.4%)를 나타내고 있다. AVN 시장에서도 2021년부터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조주완 사장은 “고객의 신뢰와 직원들의 헌신으로 VS사업본부가 출범 10주년을 맞았다”며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주는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도전과 혁신을 이어 나가자”고 말했다.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도전의 10년, 함께 만들어가는 비전 2030’을 주제로 열린 기념행사에서 임직원들이 VS(전장)사업본부의 10년 역사를 담은 사진전을 보고 있다. [사진=LG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