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산불 조기경보 강화…기후위기 취약계층 첫 실태조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세종=조현미 기자
입력 2023-06-22 17: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정부, 3차 국가기후위기적응 강화대책

서울에 집중호우가 내린 지난해 8월 8일 밤 서울 강남역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수와 산불을 비롯한 기후재난 예보가 지금보다 빨라진다. 내년에는 기후변화가 취약계층에 미칠 영향에 관한 조사가 이뤄진다.

환경부는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제3차 국가 기후위기 적응 강화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강화대책은 2020년 10월에 마련한 기존 3차 대책을 수정·보완한 것이다. 기후위기가 커지고, 지난해 8월 예상치 못한 중부지방 집중호우 등으로 수해 피해가 확산하자 새로 마련했다.

이번 대책에 따르면 내년부터 앞으로 1~10년의 가까운 미래 기후를 예측하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인공지능(AI) 홍수예보 시스템 도입으로 홍수 예·경보를 현행 3시간 전에서 6시간 전으로 앞당긴다. 가뭄과 산불 장기 전망도 발표한다. 지금은 1~3개월 전망만 내놓고 있지만 앞으론 계절 전망을 공개한다. 3일 전에 나오는 대형산불 위험 예보도 7일 전·1개월 전·계절별로 제공한다.

불볕더위‧한파 정보는 기존 마을방송과 함께 휴대문자로도 전달한다. 국가트라우마센터에서는 기후재난 심리지원을 해준다.

사상 처음으로 기후위기 취약계층 실태조사에도 나선다. 환경부는 내년에 야외근로자·농촌노인을 비롯한 취약계층에 관한 실태조사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취약계층 보호대책지침을 마련한다. 노후산업단지를 대상으로 기후위험 평가 시범사업도 벌인다.

홍수와 가뭄 대처 능력은 높인다. 소하천 범람 대비 설계빈도를 100년에서 200년으로 상향하고, 대심도터널·지하방수로널강변 저류지 등 관련 적응 기반시설을 계속해서 확충한다. 댐-보-하굿둑을 과학적으로 연계 운영하고, 대규모 저수지뿐 아니라 중‧소규모 저수지까지 치수능력을 보강해 가뭄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한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기후변화에 대한 과학적 예측을 기반으로 미래 기후위험을 선제적으로 예방할 사회 전반의 적응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지자체·시민사회·산업계 등 모든 주체와 협력해 기후위기 적응대책을 추진해 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