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과충전 화재문제···플러그앤차지로 해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혜란 기자
입력 2023-06-22 16:2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충전 90% 설정하면 지하주차장 과충전 화재 문제 해결됩니다."

전기차 충전 플랫폼 기업 차지인이 지난 11~14일 미국 캘리포니아 세크라멘토에서 열린 EVS36에서 완속기반의 플러그앤차지(PnC) 기술을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차지인이 세계 최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회사인 허브젝트(Hubject)와 함께 선보인 PnC 기술은 운전자가 전기자동차 충전 케이블을 차량에 연결하면 차량을 인식해 충전 및 결제가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서비스다.

특히 PnC 기술은 충전량을 90%로 설정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전기차 화재를 예방하는 기술을 구현해 더욱 관심을 받았다.

EVS36은 1969년부터 열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전기차 행사로 '전기차 올림픽'으로 불린다. 내년 행사인 EVS37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차지인과 허브젝트는 이번 전시회 참가에 이어 오는 10월 양사 주관으로 국내에서 PnC 쇼케이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10월 쇼케이스에서는 PnC 기술을 충전 결제 외에 충전량을 90%로 설정해 전기차 화재를 예방하는 기술을 세부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 11~1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세크라멘토에서 열린 EVS36의 허브젝트 부스에서 이구환 차지인 부사장(왼쪽)과 크리스찬 한 허브젝트 CEO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차지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