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2030년 부산엑스포 하늘길, 세계에 선보였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상우 기자
입력 2023-06-22 10:5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30부산세계박람회 공식 리셉션에서 UAM 전시 운영

  • 실감나는 체험 통해 첨단 ICT 인프라, 미래 모빌리티 부각

SKT가 BIE 총회를 맞아 열린 부산엑스포 공식 리셉션에서 UAM 기술과 모빌리티 미래상을 제시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SKT

SK텔레콤(SKT)이 프랑스 파리 인근 도시 이시레물리노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이하 부산엑스포) 공식 리셉션'을 통해 도심항공교통(UAM) 체험을 선보였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SKT는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주최로 열린 우리나라 공식 리셉션 행사장에서 가상현실 기반 UAM 체험 시뮬레이터를 운영했다. 국제박람회기구(BIE) 대표단, 파리 주재 외교관 등 400여명은 UAM 기술과 향후 발전 방향에 관심을 보이며 체험을 즐겼다. 시뮬레이터는 부산세계박람회가 열리는 2030년 부산시 상공을 비행하는 듯한 체험을 제공한다.

그간 SKT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해 UAM 사업을 적극 추진해 왔다. 올해부터는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등과는 K-UAM 드림팀 컨소시엄을 결성해, 국토교통부 주관 실증 1단계 사업에 참여한다.

앞서 올해 2월에는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와 업무 협약을 맺고, 개최 시 UAM을 중요교통 수단으로 활용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4월에는 BIE의 한국 현지실사 기간 중에도 관계자들에게 UAM 시뮬레이터를 통해 ICT와 모빌리티 기술을 소개한 바 있다.

박규현 SKT 디지털커뮤니케이션 담당은 "AI의 도움을 받아 2030년 부산 하늘을 자유롭게 비행하는 체험을 제공하고, 부산엑스포 강점인 첨단 ICT 인프라를 부각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