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파 경계심리 지속···원·달러 환율 1280원대 후반 개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성준 기자
입력 2023-06-21 09: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1일 원·달러 환율, 7.2원 오른 1287.5원 개장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미국발(發) 긴축 우려에 대한 경계 심리가 지속되면서 7원 넘게 올라섰다. 시장에선 반기 통화정책 보고에 나서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내놓을 발언이 '매파'(통화긴축 선호)적일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하고 있다.

21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1280.3원)보다 7.2원 올라선 1287.5원으로 개장했다.

간밤 달러는 견고한 미국 주택지표 등과 함께 파월 의장의 매파적 의회 연설이 예상되면서 상승 마감했다. 미국 5월 주택착공건수는 전월대비 21.7%로 급증하며 전월(-2.9%)과 시장 예상치(-0.1%)를 모두 상회했다. 건축허가건수 역시 전월대비 5.2% 증가했다. 이는 미국 경기가 예상보다 활기를 보이면서 물가 부담을 가중시켰고, 파월 의장의 의회 연설에서도 매파적인 연설이 나올 것이란 경계로 이어졌다. 앞서 연준은 이달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동결했지만, 매파적인 발언을 쏟아내며 시장 경계 심리를 높인 바 있다.

이에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기준금리 예측 프로그램인 '페드워치 툴'에서도 보면 내달 연준이 금리인상에 나설 가능성은 76.9%까지 올라섰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파월 의장이 내보일 매파적 발언에 대한 경계와 이에 따른 강달러, 위험회피 심리
등에 환율은 1280원 중후반 구간에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내일 예정된 의회 청문회에서는 점도표가 시사한 연내 2차례 추가 금리인상 여부가 핵심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