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민안전혁신단 위촉식 및 제2차 자문회의' 열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5-19 16:0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김포골드라인 혼잡, 정자교 붕괴사고 등으로 교통·재난 등 6명 위원 새로 합류

경기도청 5층상황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도민안전혁신단 위촉식 및 자문회의를 주재하고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실질적인 안전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조직한 정책자문위원인 ‘도민안전혁신단’에 교통·재난 전문가, 사회적 참사 피해자 유족 등 6명을 추가해 기존 9명에서 총 15명으로 확대했다고 19일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경기도청에서 열린 ‘도민안전혁신단 제2차 자문회의’에 참석해 “도민안전혁신단이 형식적인 것을 지양하고 도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수혜자 입장에서 또는 도민 입장에서 실질적인 논의를 해 주길 기대하고 있는데 좋은 결과들을 차곡차곡 내신 것 같다”라면서 “앞으로도 공무원들이 생각하는 상상의 한계를 뛰어넘고 그 틀을 함께 깨주셨으면 한다. 도움을 주시면 저희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발족할 때부터 힘들더라도 피해자와 직접 관련된 당사자 내지 가족, 가까운 분을 모셨으면 한다는 얘기를 했다”라면서 “오늘 참석하지 못했지만, 피해자가족협의회에 계신 장훈 선생님께서 참여해서 대단히 기쁘다”라고 말했다. 

추가 위촉된 자문위원 6명은 △유정훈 아주대학교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교통안전) △백민호 강원대학교 소방방재학과 교수(재난관리) △정원혁 ㈜시퀄로 대표(ICT/데이터) △조희정 더가능연구소 실장(시민운동) △장훈 416안전사회연구소 소장(피해자 유족) △박인 전 법제처 법령해석국장(법률) 등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12월 9일 안전분야 정책을 제안하고 안전관리 운영체계 적정성 등 제도 개선사항을 제시하거나 안전사고 발생 시 조치사항에 대한 자문역할을 맡을 ‘도민안전혁신단’을 위촉한 바 있다. 이는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0.29 참사 이후 발표한 도민 안전 대책 중 하나다.

도는 이번 추가 위촉 위원들과 김포골드라인 교통 문제, 정자교 붕괴 사고 등 도민 중심 안전 정책을 자문할 방침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신규 도민안전혁신단을 위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경기도]

도가 지난 4월 전세버스와 수요응답형버스 투입 등 김포골드라인 혼잡 완화 정책을 발표하고 정자교 붕괴 사고와 관련해 도내 C등급 교량 702개소를 긴급 점검했지만, 더 근본적이고 참신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도민안전혁신단은 지난해 제1차 자문회의 이후 1월부터 2월까지 자문위원 2~3명씩 소그룹으로 숙의 토론회를 진행해 혁신과제 19건을 발굴했다.

이후 혁신과제는 사회재난 합동훈련 정례화, 31개 시군 지능형 관제시스템 도입, 안전예방핫라인 통합운영매뉴얼 제작 및 홍보, 대학과 협업을 통한 공동연구 등 수용 가능한 13개 과제를 선정해 실무부서와 함께 내용을 구체화하는 중이다.

이날 제2차 자문회의에서는 자문위원으로 신규 위촉된 정원혁 ㈜시퀄로 대표가 ‘IT를 이용한 재난 대응’이란 주제로 발표했으며 최근 잇따른 안전사고 등 안전 분야 개선방안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박영숙 단장은 앞으로 주요 재난 현안에 대해서는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심도 있는 논의가 될 수 있도록 도민안전혁신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존 위촉 위원 9명은 △박영숙 느티나무도서관장(마을안전) △임승빈 명지대학교 행정학 교수(행정) △이상구 복지국가소사이어티 공동대표(환경산업) △홍순의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경기지역본부장(산업재해) △정일수 안전한마을연구소장(생활안전) △전치형 카이스트 과학기술정책대학원 교수(과학기술) △박두용 한성대 기계전자공학부 교수(환경공학) △유정 서경대 인성교양대학 교수(재난심리) △정인숙 여성의전화 1366 경기북부센터장(여성범죄) 등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