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200억원대 사기 대출' 의혹 광덕안정 대표 구속영장 청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3-05-12 1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200억원대 사기 대출을 혐의로 한의원 네트워크 회사인 광덕안정 대표이사 A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현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아들이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중요범죄조사부(부장검사 조광한)는 전날 A씨와 등기이사 B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지난 3월 광덕안정 본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뒤 A씨 등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결과, 사안의 중대성과 증거인멸 우려 등이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 청구를 결정했다.
 
지난 2017년 설립된 광덕안정은 전국 47곳의 가맹 한의원‧한방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검찰은 A씨 등은 2019년 개업을 원하는 한의사들에게 10억원대 잔액 증명서를 허위로 만들어주고 이를 통해 신용보증기금 등에서 대출을 받게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신용보증기금은 ‘예비창업보증 제도’를 통해 자기자본이 10억원이 있으면 10억원까지 대출할 수 있는 보증서를 발급해준다.
 
검찰은 A씨 등이 이 제도를 악용해 200억원대 사기 대출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