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디지털 취약계층 지원·정보격차 해소 강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충남)허희만 기자
입력 2023-05-10 17: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 제344회 임시회 1차 회의, 기획조정실 소관 추가경정예산안 및 조례안 심사

  • - 디지털 취약계층 교육 및 지원 강화, 지방채무 조기 상황 등 제안

제344회 임시회 기획경제위원회 1차회의 장면[사진=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10일 열린 제344회 임시회 1차 회의에서 기획조정실 소관 조례안 3건과 2023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했다.
 
「충청남도지방행정동우회 지원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심사에서 김명숙 위원장(청양·더불어민주당)은 “사업비를 지원할 때 세부규칙을 마련해서 회원들의 복리증진과 친목 도모가 아닌 공적인 일에 쓰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행정동우회답게 도민들에게 행정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도민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진 「충청남도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디지털 취약계층 지원 조례안」 심사에서 김 위원장은 “조례 소관부서인 정보화담당관만으로는 사업 지원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디지털과 관련된 사업 부서간 업무협의를 강화하고 유사 사업을 진행하는 부서를 파악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윤기형 부위원장(논산1·국민의힘)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운송회사들이 경영난을 겪게 되면서 버스터미널에서 승차권을 판매하는 직원이 없어진 곳이 많다”며 “무인 발권기 보급과 발권기 사용법에 대한 현장 교육을 통해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이 지원받을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석곤 위원(금산1·국민의힘)은 “정보격차가 도민들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에서 키오스크 등 스마트기기의 설치로 어르신들이 곤란을 겪는 경우를 많이 봤는데, 간편하고 지속적인 교육을 위해 스마트폰과 같은 활용도 높은 스마트기기의 보급도 중요하다. 이를 지원해주는 방안도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2023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김 위원장은 “‘천원의 아침밥’ 사업 예산이 본회의에서 통과되지도 않았는데 도정신문에 게재·홍보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종혁 위원(천안3·국민의힘)은 “경기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이자 부담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예산을 최대한 줄이고 아껴 필요하다면 지방채무를 조기 상환하는 것도 도민을 위한 정책이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지윤 위원(비례·더불어민주당)은 공무원 장기국외훈련과 관련 “지난 5년간 장기국외훈련 현황을 살펴보면 대부분 5~6급 공무원이 다녀왔는데, 3급 공무원 선발이 추가된 사유가 무엇인가” 질의하며 “3급 공무원도 국외훈련을 갈 수 있겠지만 다녀와서 도정에 정책을 반영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할지 의문”이라며 사업의 실효성을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