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재명 지도부, 양산 사저 문재인 예방...'평산책방'서 조용한 환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양산(경남)=김세은 기자
입력 2023-05-10 17:5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대 돈봉투'·'김남국 코인 투자' 등 언급 없어...尹정부 1년 평가도 없어

 김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당 지도부가 10일 양산 평산마을에 문을 연 평산책방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하고 있다. 2023.5.10 [공동취재]
    image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당 지도부가 10일 오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 문을 연 '평산책방'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0일 경남 양산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 위치한 '평산책방'을 찾았다. 평산책방은 문 전 대통령이 책방지기를 지내는 곳이다. 

지도부가 평산 마을에 도착하자 문 전 대통령은 포옹과 함께 이 대표를 맞았다. 이 대표는 문 전 대통령이 직접 추천한 이상헌 작가의 '같이 가면 길이 된다'라는 제목의 책을 구입했다.

이후 지도부는 문 전 대통령 사저로 이동해 비공개 회담을 이어갔다. 김정숙 여사 역시 회동에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예방 일정 마무리 후 기자들과 만나 "문 전 대통령께서 최근 국내외로 어려운 상황 속 답합과 통합으로 국가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문 전 대통령은 대화를 통한 '여야 협치'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대변인은 "문 전 대통령은 퇴임 전 여·야·정 협의체를 떠올리며 대화는 정치인에게 일종의 '의무'와도 같다고 말했다"며 "대화가 없으면 정치가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이 과거 역동성을 회복해 젊은 층에 사랑받는 정당으로 태어나길 바란다고도 말씀하셨다"고 덧붙였다.

다만 문 전 대통령은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나 김남국 의원의 '60억 코인 보유' 등 논란에 대해 말을 아꼈다. 이날 출범 1주년을 맞은 윤석열 정부에 대한 평가 역시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