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 '탄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한호 전북취재본부 취재국장
입력 2023-05-10 13: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주시, 야구장 철거공사 마무리…전주 육상경기장·야구장 건립 본격화

전주 육상경기장 및 야구장 조감도[사진=전주시]

전주종합경기장 부지 내 야구장 철거가 마무리되고, 대체 시설 건립이 본격화되면서 전주시가 추진해온 종합경기장 부지개발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전주시는 지난해 12월 착수한 종합경기장부지내 야구장 철거공사가 현재 콘크리트 및 석축 구조물 등의 해체가 완료되고, 이달 중 철거부지 안전휀스 설치를 끝으로 모두 마무리된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시는 종합경기장 개발 사업이 본격화되기 전까지 야구장 철거 부지를 가맥축제와 복숭아축제, 시민장터 등 다양한 생활문화축제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철거 부지가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안전 휀스와 배수로 설치 등 안전사고 예방 조치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특히 시는 종합경기장 부지개발에 따른 대체 시설인 전주 육상경기장 및 야구장 건립도 본격화할 방침이다.

전주월드컵경기장 일원에 종합경기장 주요시설인 1종 육상경기장과 야구장을 건립하기 위해 이달 중 건립부지 내 기존건축물인 월드컵 보조경기장과 장동주유소에 대한 해체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후 시는 오는 6월 중 육상경기장 및 야구장 건립공사에 착수해 오는 2025년 11월까지 완공한다는 구상이다.

새롭게 들어설 육상경기장은 지하 1층, 지상 3층에 연면적 8079㎡, 관람석 1만82석 규모로 건립되며, 체력단련장과 선수대기실, 스카이박스 등을 갖추게 된다.

야구장은 지하 1층, 지상 2층에 연면적 7066㎡, 관람석 8176석 규모로 지어지며, 실내연습실과 스카이박스, 편의시설 등이 들어선다.
 
팔복동 빈집, 소상공인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

전주시 팔복동 빈집밀집구역 도시재생사업 위치도[사진=전주시]

공장배후지인 전주시 팔복동 신복마을의 빈집들이 재생사업을 통해 소상공인을 위한 공간으로 변신한다.

전주시는 팔복동 지역의 주거지 쇠퇴를 방지하고, 마을의 이미지 개선을 통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팔복동 내 빈집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생활 SOC공급 과 기반시설 정비, 경관 조성 등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팔복동 내 버려진 빈집들은 마을 상권 회복을 위한 음식점과 카페로 변신하게 된다.

이를 위해 시는 MBC, 공간제작 전문기업인 ㈜글로우서울과 업무협약을 맺고, 전주시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인 ‘수다가든’과 연계한 MBC 프로젝트 ‘MBC 빈집살래 3 in 전주’를 추진한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완성된 상가 4곳은 전주시 거주자와 전주시로 전입 가능한 타 지역 거주자를 대상으로 한 공모를 통해 운영자를 결정하게 된다.

서류 및 인터뷰 심사를 통해 선정된 팀 중 최종 운영자 4팀이 선정된다.

선정된 운영자들은 빈집을 상가로 탈바꿈하기 위한 리모델링 공사가 완료되는 오는 7월 중순부터 상가를 운영하며 마을 상권 회복에 앞장서게 된다.

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팔복동의 낡은 빈집이 마을 상권 활성화를 앞당길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하는 것은 물론, 상가 리모델링 및 운영 과정이 프로그램으로 제작·방영되는 만큼 전주시 홍보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