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5월 말까지 자원회수시설 반입 생활폐기물 점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윤중국 기자
입력 2023-05-10 12: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반입되는 종량제 봉투 뜯어 표본 검사, 결과에 따라 행정 조치

  • 현충일에 국가유공자(유족) 대상 현충원 왕복운행 버스 운영

소각용 생활폐기물 표본을 채취하는 모습 [사진=수원시]

경기 수원시는 5월 말까지 자원회수시설로 반입되는 소각용 생활폐기물을 대상으로 샘플링(표본 검사)을 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소각용 생활폐기물 샘플링은 44개 동 공직자, 주민과 수원시자원회수시설 협의체 감시원 등이 참여한다. 지난 4월 25일 시작된 샘플링은 각 동에서 배출한 생활폐기물을 대상으로 5월 말까지 일주일에 두 차례 진행한다.
 
배출된 생활폐기물에 재활용품이 혼입되는 등 반입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 동(洞)에 행정처분을 내린다.
 
기준 위반이 사항이 적발된 동에 ‘1차 경고’를 하고 1차 경고 후에도 반입 기준 부적합 사례가 적발된 동에는 3일 이상 반입정지 처분을 내린다.

반입정지 처분을 받은 지역은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 대행업체의 생활폐기물 수거가 중단된다.
 
시는 각 동 게시판과 폐기물 수거차량에 자원회수시설 반입 생활폐기물 샘플링과 반입정지를 알리는 현수막을 게시하고 시민들에게 올바른 폐기물 배출요령을 안내하는 전단을 배포하는 등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생활폐기물 샘플링으로 올바른 폐기물 배출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며 “대대적인 생활폐기물 감량을 목표로 지속해서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현충일에 국가유공자(유족) 대상 현충원 왕복운행 버스 운영
경기 수원시는 현충일인 6월 6일, 경기 수원시 거주 국가유공자와 유족이 이용할 수 있는 서울·대전 현충원 왕복버스를 운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나라를 위해 희생한 국가유공자의 호국정신을 기리고자 국가유공자 유족(동반가족 포함 3인 이내)에게 국립 서울·대전 현충원을 왕복 운행하는 버스와 도시락을 지원한다. 대형버스 15대(약 600명)를 운영한다.

수원시 거주 국가유공자와 유족, 보호자 2인까지 신청할 수 있지만 많은 대상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보호자는 1인만 신청할 것을 권고한다. 거동이 불편하거나 지병이 있으면 이용할 수 없다. 

구별 대전 현충원 80명, 서울 현충원 20명씩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거주지 동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신청해야 한다. 건강상 이유로 방문이 어려우면 전화로 신청할 수 있다. 

수원시는 선정된 대상자에게 25일 문자메시지로 알리고 6월 5일에 버스 이용 안내 문자를 전송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가 자유와 평화, 민주주의를 누리며 살고 있다”며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현충원에 다녀오시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