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韓 조선업 재도약 이끌 것"…인력·기술 지원 박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3-05-10 13: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분기 수주실적 세계 1위, 수익성도 개선중

  • 부족인력 1만4000명 중 5500명 공급 마쳐

  • 올해 미래선박 핵심기술 확보 1800억 투입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정부가 세계 선박 수주 시장에서 맹활약 중인 조선산업에 대한 지원 사격에 나섰다.

생산 현장에 부족한 인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핵심 기술 선점을 위해 올해에만 18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0일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를 찾아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지원책을 직접 발표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국내 조선산업은 올해 1분기 세계 선박시장에서 40%(수준액 기준 94억 달러)를 점유하며 수주 실적 1위를 달성했다. 수주 잔량도 2011년 이후 최고 수준인 3868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를 달성하며 향후 3년 이상 일감을 확보한 상태다.

특히 고부가가치·친환경 선박시장에서 70% 이상 압도적 점유율로 세계 1위 위상을 이어가고 있다. 대형 LNG운반선은 전 세계 발주량(19척) 가운데 90%인 17척을 수주해 압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정부는 올해 조선산업 수출 실적을 전년 대비 18% 이상 증가한 215억 달러 정도로 추산한다. 수주 실적 확대와 더불어 선박 가격도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어 국내 조선업계 수익성 개선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 장관은 "글로벌 선박시장이 장기간 불황을 지나 호조세를 보이고 있어 우리 조선산업도 재도약 중"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정부는 조선 현장의 인력난 해소에 주력하고 있다. 산업부와 법무부는 외국인 인력 도입 제도 개선과 인력 양성 사업을 통해 올해 1분기까지 필요 인력(1만4000명) 중 30%인 5500여 명을 추가로 확보했다.

새로 확보한 인력은 외국인 5000여 명, 내국인 500여 명 등이다. 필요 인력 중 나머지 8500여 명도 오는 10~11월까지 순차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만성적 저임금 구조를 조선산업 인력난의 원인으로 꼽는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 관계자는 "조선업 업황이 워낙 들쑥날쑥하다 보니 현장 임금이 적정 임금보다 낮아지는 경향이 있다"며 "노사 협의를 통해 임금 조정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울산조선소에서는 한국형 화물창 기술(KC-2)을 적용한 국내 최초 LNG 벙커링 전용 선박 '블루 웨일호(Blue Whale)' 명명식도 개최됐다. 블루 웨일호는 2020년부터 3년간 총 553억원(정부 147억원)을 투입해 건조됐으며 화물창 기술 국산화에 따른 성과물이기도 하다.  

블루 웨일호의 성공적 운항으로 KC-2 기술이 검증되면 대형 LNG운반선에 적용하는 상용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우리나라도 독자적으로 고부가가치 화물창 기술을 보유하게 된다. 

정부는 KC-2 기술과 같은 핵심 기자재 국산화와 미래 선박의 핵심 기술 선점 등을 위해 올해 1800억원을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이 장관은 "조선산업 도약을 앞당기기 위해 인력난 해소, 미래 선박 초격차 선도 기술 확보, 금융 지원 확대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