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옹졸한 김기현, 그냥 김재원·태영호 잘라내는 게 맞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3-05-10 09:4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보궐선거 하면 된다…자진 사퇴 안 할 것"

홍준표 대구시장이 17일 오후 광주대구고속도로 지리산휴게소에서 열린 광주ㆍ대구 공항특별법 통시 통과 기념 및 달빛고속철도 예타면제 특별법 공동 추진 업무협약 행사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10일 자신을 국민의힘 상임고문직에서 해촉한 김기현 대표를 향해 "좀 옹졸하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번에 (상임고문에) 위촉돼서 중앙 정치에 관여할 기회를 준다고 해 서 위촉이 됐는데, 도와달라고 해서. 아마 김 대표는 (내가) 도움이 안 된다고 본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이 당에 도움이 되고 있냐'는 질의엔 "전혀 안 되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도움이) 전혀 안 되고 김 대표가 난감할 것"이라며 "두 사람을 잘라내려고 하니 최고위원회가 차후 구성되고 절름발이 비서당이 될 것 같고 안 잘라내면 당에 두고두고 액덩어리가 될 것 같고 그래서 고민일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그런데 그냥 잘라내는 게 맞다"라며 "어설프게 당권 정지해서 절름발이 최고위원들 회의 만들 필요가 뭐 있나. 잘라내고 그다음 전국위원회를 통해 보궐선거를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궐선거해서 중량감 있는 사람을 모시는 게 맞다. 그래서 최고위원회가 제대로 기능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다"라며 "둘이 어설프게 징계해서 당원권 정지만 해서 최고위원 뽑지도 못하고 (최고위) 열 때마다 두 자리가 비어있고 그렇게 하면 당이 제대로 굴러가겠나"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자진 사퇴 운운하는데 더불어민주당과 달라서 우리 당은 그런 거 잘 안 한다"라며 "우리 당은 죽어도 제 발로는 안 나간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당을 위한 헌신이라는 게 없다. 자기 욕심만 살아 있다"라며 "나쁜 거다 우리 당은 그런 거 없다. 내가 이 당에 30년 있었다"고 거듭 비판했다.

그는 "스스로 잘못했으면 스스로 탈당을 하든지 나가서 사퇴를 하든지 하고 때가 되면 들어오면 되는데 지금 송영길 전 대표를 보라. 당에서 문제가 되니까 딱 탈당한다"라며 "다른 의원들도 딱 탈당해 버렸다. 요즘 김남국 의원을 보니까 (김 의원도) 탈당 안 하고는 못 배기겠더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