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尹대통령 "할아버지가 열심히 할게요…씩씩하게 자라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석유선 기자
입력 2023-05-05 22:02
도구모음
  • 청와대 영빈관에 한부모·다문화·양육시설 어린이·순직군경 자녀 등 300여명 초청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서울 청와대에서 다양한 어린이날 이벤트가 열렸다. 한 어린이가 대통령 집무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23.5.5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서울 청와대에서 다양한 어린이날 이벤트가 열렸다. 한 어린이가 대통령 집무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제101회 어린이날을 맞아 청와대 영빈관 및 연무관에서 어린이 초청 행사를 열고 300여명의 어린이들과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행사에는 도서벽지 거주 어린이, 양육시설 및 가정에 위탁된 어린이, 한부모·다문화 가정 어린이 및 보호자 320명이 참석했다. 또 김건희 여사가 지난 3월 입학식에 참석했던 국립서울맹학교 학생들과 4월에 만났던 전몰·순직 군경의 자녀들도 초청했다고 이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비만 안 왔으면 대통령 할아버지가 일하는 용산 잔디마당에서 같이 뛰어놀았을 텐데, 비가 와서 좀 아쉽다"며 "할아버지가 여러분이 즐겁고 행복하게 자라게 열심히 할게요"라고 말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또 보호자·선생님·시설 종사자 등에게도 감사를 전하며 "우리 어린이 한 명 한 명이 세계 최고 수준의 교육·건강·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양육 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아이들과 함께 쿠키 만들기·팝콘 나눔·로봇 조종·꽃 화관 만들기 등 체험 활동을 했다.

또 '친절한 돼지씨' 공연, 부채 만들기·페이스 페인팅, 로봇과 코딩 체험, 직업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장애 아동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배리어 프리' 프로그램도 함께했다.

아이들이 몰려들자, 윤 대통령 부부는 어린이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물으며 '셀카'를 찍어주기도 했다.

한 어린이의 보호자가 "우리 아이도 대통령이 꿈이래요"라고 말하자, 윤 대통령은 웃으며 어린이의 머리를 쓰다듬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거라'라며 사인도 해줬다.

윤 대통령 부부는 어린이들에게 36색 색연필과 노트, 대통령실 캐주얼 시계도 선물했다. 시각 장애인 아동에게는 점자 달력도 선물로 제공됐다.

김 여사는 참석자들과 다 함께 "사랑합니다"라고 외친 뒤, 다음에 또 만나자고 아이들과 약속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