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출범 1년, 강남3구 '재건축 앞둔' 아파트 거래 비중 늘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05-05 15:48
도구모음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 모습. 2023.05.02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 모습.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고 나서 서울 강남권 아파트 중 30년이 넘은 '노후 단지'의 거래 비중이 늘어났다. 정부가 안전진단 합리화 등 재건축 규제 완화 정책을 내놓았고, 그 결과 재건축 추진 아파트 단지 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5일 부동산R114가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난해 5월 10일부터 이달 4일까지 약 1년간 아파트 건축 연령별 거래 건수를 분석한 결과 강남·서초·송파구에 있는 30년 초과 아파트 거래 비중이 24%를 차지했다.

지어진 지 30년이 초과된 아파트 단지 거래가 늘어난 것은 이전 정부와 다른 재건축 규제 완화 기조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재건축 안전진단 합리화 방안으로 안전진단 평가항목 중 '구조안전성' 점수 비중을 50%에서 30%로 낮췄다. '주거환경'과 '설비노후'도 점수 비중을 각각 현행 15%와 25%에서 각각 30%로 높였다. 이에 30년 이상 된 서울지역 노후 재건축 단지들이 대거 안전진단 문턱을 넘고 있다. 

서울 강남권에서는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 문정동 훼밀리타운, 송파동 한양1차, 풍납동 미성맨션 등 송파구를 중심으로 안전진단이 통과됐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 연구원은 "금리 인상에 따른 극심한 거래 침체 속에서도 거주와 투자가치를 겸한 '30년 넘은 노후 단지'에 상대적으로 많은 매수세가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강남3구에서 30년 이내 연령 아파트는 모두 거래 비중이 동일하거나 감소했다. 5년 이내 신축 아파트, 6~10년 내 준신축 아파트 거래 비중은 각각 14%와 11%였다. 이는 1년 전 수준과 동일하다. 11~20년 이하 아파트는 38%에서 정부가 출범하고 36%로 떨어졌다. 

21년에서 30년 사이 준공된 아파트 비중은 새 정부가 출범하고 15%를 기록해 1년 전 18%보다 3%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강남3구가 아닌 지역은 5년 이내 신축 아파트 거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정부 출범 이전 14%에서 출범 이후 22%로 증가했다. 30년 초과 단지 거래 비중은 정부 출범 이후 14%를 차지했다. 이는 1년 전 12%보다 2%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마찬가지로 양천구 목동, 노원구 상계동 일대 재건축 단지 중심으로 안전진단이 통과돼 매수세가 유입된 결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