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작년 4분기 1만5704건 국민제안 접수...키워드 '이태원·코로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04-23 11:23
도구모음
  • 국민제안 보고서 제2호 발간...88.7% 답변 완료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수석비서관회의 발언 등 현안 브리핑을 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각종 민원을 접수하는 창구인 '국민제안' 운용 경과를 국민들에게 보고하기 위해 '국민제안 보고서 제2호'를 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제안은 2022년 4분기(10.1~12.31) 중 총 1만5704건이 접수됐다"며 "접수된 제안은 일차적으로 소관기관에 배분됐으며, 소관기관은 3월 말까지 그중 88.7%에 대한 답변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국민제안은 대통령실이 국민과 직접 소통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실명제, 비공개, 책임답변제' 원칙에 따라 지난해 6월 23일 구축한 시스템이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1월 12일 발간한 국민제안 보고서 제1호에 이어 두 번째로 발간된 것이다.
 
지난해 4분기 국민제안을 통계로 살펴보면, 신청인 연령대별로는 60대(24.0%), 50대(20.7%), 20대 이하(19.8%)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분기 대비 청년층 참여가 늘어 20~3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23.5%에서 31.6%로 8.1% 포인트 상승했다. 분야별로는 경찰·검찰·법원(16.2%), 행정·안전(13.0%), 재정(6.5%), 문화(6.4%)의 순이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살펴본 주요 키워드는 #이태원 #코로나 #경찰서 #부동산 #흉악범 #장애인 #지원금 #용산 #소상공인 등이었다.
 
대통령실은 "이태원 참사 및 재발 방지, 코로나 마스크 해제, 전세 사기, 흉악범 거주제한, 시위문화 개선 등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았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은 "지난해 6월 국민제안시스템 개통 이후 총 4만여 건, 일 평균 200여 건의 국민제안이 접수되며 국민들께서 큰 관심을 가져주셨다"며 "국민 한 분 한 분의 소중한 의견을 성의 있게 검토하여 정책으로 반영해 나가고 있으며, 앞으로도 생활공감형 소통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