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대진·어달·망상 어촌마을 가치로운 삶이 완성되는 어촌마을로 조성에 박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원 기자
입력 2023-04-19 09: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어촌활력증진지원 시범사업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지난 18일 관계자들이 동해시청 2층 회의실에서 어촌활력증진지원 시범사업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동해시]

강원 동해시 어촌마을이 가치로운 삶이 완성되는 어촌마을로 새롭게 조성된다.

이에 심규언 동해시장은 “대진 일원 어촌 활력 증진사업을 착실히 추진해 어촌 맞춤형 생활서비스와 기본 안전시설 마련으로 어촌의 정주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면서, “어촌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수산물 가공과 유통채널 다양화 등을 통해 동해시 수산물의 전국적 인지도를 높여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9일 동해시에 따르면 어촌의 생활서비스 개선과 경제생태계 구축을 위해 최근 어촌활력증진지원 시범사업 기본계획 수립용역 보고회를 가졌다고 전했다.
 
어촌활력증진지원 시범사업은 지난해 2월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됨에따라 오는 2025년까지 4년간 국·도·시비 등 70억원을 투입해 대진동·어달동·망상동 일부(노봉) 90만 3300㎡의 해안마을에 대한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된다.

지난 18일 심규언 시장을 비롯한 지휘부와 관련 부서장, 앵커조직,용역사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용역 보고회에서는 용역사로부터 대상지 현황 및 서비스 수요조사 및 분석, 대상 지역 활력 증진을 위한 목표설정 및 추진전략, 소요 예산 배분 빛 연차별 실행계획 방안 등에 대해 청취했다.
 
또, 최근 주목해야 할 관광트렌드인 팬데믹 이후 소비심리 변화, 근로환경 변화, 여행행태 등 동해시가 주목해야 할 관광트렌드와 맞춤형 전략이 제시되는 등 용역 보고자료에 대한 부서 간 실무의견을 수렴하는 시간도 이어졌다.
 
동해시는 이번 용역을 바탕으로 매력적인 어촌환경 조성, 해양레저 관광기반 확충, 관계인구 유입기반 조성, 생활서비스 전달체계 구축, 골목상권 활성화 및 어촌살이 정착 지원을 통해 평안한 일상이 깃들며 어촌생활과 가치로운 삶이 완성되는 어촌마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대진항 어판장 2층에 관광안내소와 관광플랫폼을 구축하는 동해바다탐험항 조성, 해양레저 관광객 부상시 응급처치 및 의약품 구매를 위한 메디큐브 설치, 어구보관창고의 콘크리트 벽체 균열과 화재에 취약한 샌드위치판넬 개량을 통한 전시공간 조성을 비롯해, 주차공간 확장(전기차충전소 설치), 소화전 설치, 배수로 개선, 핸드레일 설치, CCTV 조성 등 기반시설 조성에도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현재, 사업대상지 인근에는 영동선(KTX)이 관통, 7km 떨어진 곳에 묵호역, 독도를 연결하는 여객선이 운항되고 있으며, 남측으로는 관광명소인 묵호등대, ‘2023~2024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도째비골스카이밸리와 해랑전망대에는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향후 사업이 완료되면 인근 관광지와의 시너지효과로 생산파급효과는 140억원, 부가가치파급효과 53억원, 수입파급효과 15억원, 취업효과는 140여 명에 이를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