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전두환 손자 5·18 사죄..."얼마나 고통이 컸나, 용기 내줘 고맙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오현 기자
입력 2023-03-31 14: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미지 확대
Previous Next
  • 4 / 9
  • 전직 대통령 고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5·18 유가족인 김길자 씨를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故)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27)씨가 5·18 민주화운동 유가족에게 사과하기 위해 31일 광주를 찾았다. 

    전우원씨는 이날 오전 5·18기념문화재단을 방문해 유족과 피해자들을 만났다. 5·18 기념문화센터 리셉션 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유족과 피해자와 만남'에서 그는 "저같이 추악한 죄인에게 소중한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그리고 늦게 찾아뵙게 돼서, 더 일찍 사죄하지 못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씨는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살면서 저의 추악한 마음 때문에 한 번도 인정하지 못했던 사실"이라며 "저희 할아버지 전두환씨는 5·18 앞에 너무나 큰 죄를 지은 죄인이고 학살자임을 가족의 구성원으로서 인정하고 정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 자리에는 5·18민주화운동 유족회·부상자회·공로자회 등 공법 3단체 단체장과 원순석 5·18기념재단 이사장, 5·18 유가족과 피해자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5·18 당시 고등학생 시민군으로 항쟁에 뛰어들었다가 사망한 문재학씨의 어머니 김길자 여사, 3공수여단의 광주교도소 작전 당시 주변에서 총을 맞은 김태수씨, 구금된 뒤 풀려나 부상을 안고 살아온 김관씨 등 실제 피해자들도 함께했다.

    전씨는 이들에게 참회의 뜻을 전하며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또 일부 피해자 유족들은 전씨를 안아주며 서로를 위로했다.

    공개 만남을 마친 전씨는  5·18기념공원 내 추모승화공간에 들렀고, 이후 5·18 단체장들과 함께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헌화 참배했다. 전씨 일가 구성원이 5·18  묘역을 참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묘지를 참배한 뒤 "광주시민 모든 분들이 이 나라의 영웅"이라고 참배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 국립민주묘지 방명록에 '저라는 어둠을 빛으로 밝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민주주의의 진정한 아버지는 여기에 묻혀계신 모든 분들이십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오전 공식 사죄 일정을 마무리한 우원씨와 5월 단체들은 이날 오후 3시쯤 옛 전남도청과 전일빌딩을 찾아, 도청지킴이 어머니들에게 사죄를 올릴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