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4월부터 2023년 삼척시티투어 본격 운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원 기자
입력 2023-03-31 10: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4월부터 11월까지 1일 1회 종일코스 운행

삼척시티투어 이미지[사진=이동원 기자]

강원 삼척시가 오는 4월부터 지역 내 대표 관광지와 전통시장을 한 번에 둘러보는 2023년 삼척시티투어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삼척시티투어는 삼척 주요 관광지인 해양레일바이크와 환선굴을 사전 예약 없이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는 테마형 상품으로, 2017년도부터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도까지 연간 이용객이 3000~5000명을 유지하였고, 2020년과 2022년에도 일정 기간 운영하며 지역 관광 활성화에 이바지해 왔다.
 
31일 삼척시에 따르면 시티투어는 오는 4월부터 11월까지 매주 월요일, 화요일 또는 관광지 휴무일을 제외하고 1일 1대의 버스로 종일코스가 운행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시티투어 코스를 살펴보면 죽서루(9:20), 삼척종합버스터미널(9:30), 쏠비치(9:50)에서 탑승하여 해양레일바이크, 삼척중앙시장&청년몰 시장투어 및 자유중식, 환선굴 관람 후 되돌아오는 코스다.
 
이번 4~6월은 대금굴 모노레일 정비로 인해 환선굴이 코스에 들어가고, 7~11월에는 대금굴로 변경하여 운행한다.
 
시티투어버스에는 문화관광해설사가 탑승하여 시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맞춤형 해설 서비스를 제공하며, 신규관광지 개장 등 관광 이슈 시에는 특별코스를 수시 운행할 계획이다.

시티투어버스 이용방법은 출발 3일 전까지 삼척시티투어 누리집에서 인터넷 사전 예약하면 되며, 잔여석에 한해 당일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이용요금은 성인(20세 이상) 6000원, 초중고생(8~19세) 4000원, 유아(4~7세) 3000원, 4세 미만은 무료이다. 단, 관광지 입장료, 체험비, 중식비 등은 개별 부담이다.
 
홍금화 관광정책과장은 “시티투어버스 운영을 통해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며 “가족, 친구, 연인과 삼척시티투어버스를 타고 특별한 여행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