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일산 재건축에 자족 기능 담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양)임봉재 기자
입력 2023-03-27 20: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자족시설 확충 새 개념 도입…도시 기능 살린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27일 정발산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고양특례시]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27일 "일산 재건축에 자족 기능을 담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정발산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과의 대화'에서 "일산 등 재건축 사업 시 단순히 노후 아파트단지 개선을 넘어 자족 시설을 확충하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해 베드타운으로 상실했던 도시 기능을 살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는 지금 1기 신도시를 포함한 노후 계획도시 주민들의 주거 여건 개선을 위해 특별법을 마련하고 있다"며 "부족한 자족 시설과 기반 시설 확충 등이 전제된 정비구역에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1992년 조성된 일산 신도시는 30년이 지나면서 기반시설이 노후화해 배관 부식, 주차, 층간소음 등으로 주민 불편이 따르고, 주거에 편중된 도시 기능으로 인해 일자리·자족시설 부족을 겪고 있다.

이에 정부는 대규모로 통합 재건축을 추진하는 단지에 먼저 안전진단 완화, 용적률 상향 등을 적용하고, 재건축단지 재건축에 이를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공공기여로 기부채납된 용지에 자족 시설을 입주시켜 일자리를 만들고자 '노후 계획도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적용 대상은 택지조성 완료 후 20년 이상 경과한 100만㎡ 이상의 택지 등으로, 일산은 물론 화정·능곡 등 노후 비율이 높은 지역이 포함됐다.

이 시장은 이와 관련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건의해 재건축 대상지를 1기 일산신도시뿐만 아니라 화정·능곡 등 노후 비율이 높은 지역까지 포함했다"며 "주민 맞춤형 재건축을 추진해 지역별 특색있게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게 하고, 특별법 통과에 맞춰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안전진단 등 재건축 준비를 해놓겠다"고 피력했다.

또 "일산은 다른 신도시보다 평균 용적률이 169%로 낮아 용적률을 상향할 경우 사업성이 높을 것"이라며 "기반 시설 및 자족 시설을 확충해 주민 편익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경기 북부 최초로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 경제자유구역이 고양시가 자족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핵심"이라고 했다.

고양시는 시로 승격한 1992년 인구가 26만명에 불과했지만, 올해 현재 108만명으로 4배가 증가했다. 

하지만 늘어난 인구에 비해 기반 시설이 부족해 소비도시, 위성도시로 정체해 있고 도시의 자족 기능이 미흡한 상태다

과밀억제·그린벨트·군사시설보호 등 3중 규제로 취득세, 등록면허세, 자본금 증자세 등이 타지역보다 3배가 많다. 

이로 인해 기업이 들어오기 힘들고 청년들이 서울 등지로 일자리를 찾아가면서 출퇴근 교통 문제까지 유발되고 있다.

이 시장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지능형 이동 수단, 생명공학, 문화, 전시복합산업, 반도체 등 미래 혁신 기술이 고양시로 집약되고 첨단 국제 협력 지구와 산업 생태계가 조성돼 혁신적인 기업과 창의적인 인재들이 몰려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양형 실리콘밸리’을 조성해 직주근접을 갖추면서 교통 문제도 해소하겠다는 복안이다.

이 시장은 "'자유로-강변북로 지하고속도로' 공약을 실현할 수 있는 고양~양재 고속도로 사업이 현재 민자 적격심사에 통과됐지만, 서울 양재부터 고양 현천JC까지만 검토됐다"며 "자유로 이산포IC까지 연장하는 안을 국토부와 협의하고 있는 등 부족한 교통망을 최대한 확보하는 데 주안점을 두겠다"고도 했다.

이 시장은 이날 창릉천 사업, 백석동 신청사 이전 등에 대한 청사진도 제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