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치매안심 행복버스' 운영으로 생활밀착형 복지서비스 향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원 기자
입력 2023-03-27 10: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치매 어르신들 가족의 부양 부담 덜어

어르신들이 동해시에서 운영하는 ‘치매안심 행복버스’를 이용하고 있다.[사진=동해시]

강원 동해시가 올해 시범으로 추진하고 있는 ‘치매안심 행복버스’운영 등 생활밀착형 복지서비스가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어 주목된다.
 
27일 동해시는‘치매안심 행복버스’를 통해 치매안심센터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치매 환자 및 가족들이 가정에서 치매안심센터까지 버스를 이용하여 안전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무료로 왕복 이동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평소 이동 수단에 제약이 컸던 어르신들이 셔틀버스를 이용, 걱정없이 치매안심센터까지 이동하여 안전하게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치매 환자 가족들에게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에 대해 쉼터 프로그램에 참여하신 어르신은 “기존에는 오는 길이 혼자라서 외로웠는데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버스를 타고 서로 도란도란 이야기도 나누면서 올 수 있다”며,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수단 덕분에 삶이 즐거워졌다”고 전했다.
 
시는 내달 3일부터 상반기 찾아가는 경로당 치매예방교실 ‘뇌 나이가 어때서’운영을 통해 전문인력 및 전문강사를 초청, 두뇌인지강화 프로그램, 치매예방 근력운동 등 경로당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예방사업을 펼친다고 했다.

특히, 오는 2025년까지 사업비 82억여원을 투입해 부곡동 동해시노인요양원 부근에 치매전담 요양원(연면적 1,416㎡, 지상 2층, 60명 수용)을 신축하고, 동해이레복지센터 내에 있는 재가노인복지시설의 치매전담실 정원을 기존 50명에서 66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증축하는 등 생활밀착형 복지를 한층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식순 보건소장은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안전하게 치매안심센터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은 물론,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치매 악화 방지와 가족의 돌봄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해시치매안심센터는 3월부터 △치매환자 쉼터(매주 화, 목), △치매환자 가족교실(매주 수), △치매고위험군 인지강화교실(매주 금)을 운영하고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동해시 치매안심센터로 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